吉林省委朝鮮文机关報

꽃향기에 젖어 사는 인생 > 글소리

본문 바로가기

꽃향기에 젖어 사는 인생

페이지 정보

작성자 :리상백| 작성일 :19-12-30 19:24| 조회 :82| 댓글 :0

본문

나는 봄이면 교정의 화단에서 피여오르는 라이라크꽃향기, 여름이면 월계화향기, 가을이면 국화꽃향기, 겨울이면 설련화향기 사시장철 꽃향기를 맡으면서 25년을 그 정겨운 꽃들이 피고 짐을 보았다. 어떻게 보면 꽃향기가 내 인생의 동반자인 것 같다.

 

cbef157c423b876d4619cd151ee5b820_1577704 

 

어느 날 아침 교실에 들어서니 구수한 민들레차의 향긋한 향기가 기분좋게 나의 코를 찔렀다. 교실을 둘러보니 교탁 우에 김이 몰몰 피여오르는 차물이 놓여있었다. 요즘 나는 인후염이 도져 민들레차를 마시고 있다. 하여 아침에 교실에 들어서면 우선 물부터 끓이는 것이 나의 첫작업이다. 그런데 오늘 아침에 생각지도 않게 컵에 김이 몰몰 피여나는 차물이 담겨져있었다. 누가 물을 끓여놓았는가고 물었더니 애들이 일제히 “철이!” 하고 철이를 가리켰다. 철이는 쑥스러워하며 “선생님, 차물이 너무 따가운가요?”라고 물었다. 나는 손에 컵을 든 채 “아니요. 딱 마시기 좋은데요.”라고 말하면서 정겨운 눈길로 철이를 쳐다보았다. 철이는 “OK” 하고 손가락을 펴보이면서 알았다는 듯이 머리를 끄덕였다.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소리 목록

Total 3건 1 페이지
글소리 목록
테스트 테스트테스트테스트 테스트테스트테스트테스트 => 사진을 넣고 싶은 자리 <= 테스트테스트테스트테스트 테스트테스트테스트테스트 (2019-12-30 20:34:01)


꽃향기에 젖어 사는 인생 나는 봄이면 교정의 화단에서 피여오르는 라이라크꽃향기, 여름이면 월계화향기, 가을이면 국화꽃향기, 겨울이면 설련화향기 사시장철 꽃향기를 맡으면서 25년을 그 정겨운 꽃들이 피고 짐을 보았다. 어떻게 보면 꽃향기가 내 인생의 동반자인 것 같다. 어느 날 아침 교실에 들어서니 구수한 민들레차의 향긋한 향기가 기분좋게 나의…(2019-12-30 19:24:45)
[시조특집] 구름 (외 5수) 연길시공원소학교 동시조특집 구름 6학년 8반 리혜영 하아얀 구름들아 너는야 요술쟁이토끼도 깡충깡충 승냥이도 으렁으렁사람의 마음같이 자주자주 변하네 아버지 6학년 4반 김서연 비바람 막아주는 우리 집 큰 버팀목아버지 큰손 잡고 어디로든 달리고파아빠는 만능라침판 울 아빠는 슈퍼맨 거울 6학년 3반 박은경 …(2019-12-30 18:52:08)
게시물 검색

Copyright © 2005 인터넷길림신문 all rights reserved. 吉ICP备07004427号

本社: 長春市綠園區普陽街2366號 Tel: 0431-8761-9812 分社: 延吉市新華街2號 Tel: 0433-253-6131

記者站: 吉林 (0432) 2573353 , 通化 (0435) 2315618 , 梅河口 (0448) 4248098 , 長白 (0439) 8220209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