吉林省委朝鮮文机关報

엄마, 미안해요 > 학생작문

본문 바로가기

학생작문 | 엄마, 미안해요

페이지 정보

작성자 :리상백| 작성일 :21-01-20 09:59| 조회 :544| 댓글 :0

본문

학교이름: 연길시건공소학교 학교반급: 2학년 4반
학생이름: 김민영 학생전화:
지도교원: 남미란 교원전화:

엄마, 미안해요

                 

 

  “아싸, 오늘은 신나게 자전거 타야지.”

  일요일 아침 나는 엄마와 함께 진달래광장으로 갔다. 반짝반짝 빛나는 핑크색 자전거가 나를 보고 어서 오라고 손짓하는 것 같았다. 

 

4fd4b65d4c965c4fbf65b501b903ad69_1611107

 

  나는 자전거에 제꺽 올라앉았다. “준비 출발!” 나는 힘차게 자전거 페달을 밟았다. 살랑살랑 불어오는 바람이 내 얼굴을 정답게 어루만져주는 것 같았다. 

  “야호, 신난다.”

  나는 련속 세바퀴나 쌩쌩 돌았다. 

  “툭ㅡ” 

  갑자기 신나게 달리던 자전거가 비틀거리더니 나를 저만치 뿌려던졌다. 

 

4fd4b65d4c965c4fbf65b501b903ad69_1611107

 

  “아야야ㅡ”

  나는 너무 아파서 소리쳤다. 

  “어서 일어서지 못해?”

  나는 자전거를 일으켜세우고 다시 올라앉았다. 그런데 핸들이 비뚤어졌는지 또 넘어졌다.

  “왜 내 말 이렇게 안들어?”

 

4fd4b65d4c965c4fbf65b501b903ad69_1611107

 

  나는 화를 내며 자전거를 발로 콱 차버렸다. 

  “우리 보배딸 말 안 듣는 자전거 때문에 애나지?”

  엄마는 나를 꼭 안아주셨다. 

  ‘엄마도 내가 말을 안 들을 때 요 자전거처럼 너무 미웠겠지?’

  갑자기 엄마한테 미안한 생각이 들었다. 내가 말을 듣지 않을 때마다 몹시 화가 났을 엄마를 생각하니 코등이 시큰해났다. 

 

4fd4b65d4c965c4fbf65b501b903ad69_1611107

 

  “엄마, 미안해!”

  “뭐가?”

  “제가 여직껏 엄마 말씀을 잘 듣지 않은 것 모두 미안해요.”

  나는 엄마를 꼭 안아주었다. 해님도 우리를 내려다보며 쌩긋 웃고 있었다.

 

                     지도교원: 남미란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학생작문 목록

Total 1,977건 1 페이지
학생작문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977 학생작문 우리 집의 비밀 인기글 리상백 03-05 167
1976 우수작품감상 시의 꽃향기 ̶참새 가슴 리상백 03-04 63
1975 학생작문 그리운 가족 인기글 리상백 03-04 111
1974 학생작문 인격의 아름다움을 갖추어야 한다 인기글 리상백 03-03 153
1973 학생작문 우리는 하나 인기글 리상백 03-02 175
1972 학생작문 아빠와의 내기 인기글 리상백 03-02 197
1971 학생작문 엄마의 ‘거짓말’ 인기글 리상백 02-26 371
1970 학생작문 목소리야, 커져라 인기글 리상백 02-25 275
1969 학생작문 ‘좁쌀’ 동생 인기글 리상백 02-24 292
1968 학생작문 질 투 인기글 리상백 02-23 236
1967 학생작문 그리움 인기글 리상백 02-22 260
1966 우수작품감상 가을찬가 인기글 리상백 02-20 237
1965 학생작문 ‘침대왕’ 인기글 리상백 02-20 311
1964 학생작문 잘 가세요, 할아버지 인기글 리상백 02-19 370
1963 학생작문 달라지고 싶어요 인기글 리상백 02-18 350
게시물 검색


Copyright © 2005 인터넷길림신문 all rights reserved. 吉ICP备07004427号

本社: 長春市綠園區普陽街2366號 Tel: 0431-8761-9812 分社: 延吉市新華街2號 Tel: 0433-253-6131

記者站: 吉林 (0432) 2573353 , 通化 (0435) 2315618 , 梅河口 (0448) 4248098 , 長白 (0439) 8220209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