吉林省委朝鮮文机关報

거짓말을 했던 날 > 학생작문

본문 바로가기

학생작문 | 거짓말을 했던 날

페이지 정보

작성자 :리상백| 작성일 :21-01-15 08:50| 조회 :873| 댓글 :0

본문

학교이름: 대련시조선족학교 학교반급: 5학년 2반
학생이름: 박영화 학생전화:
지도교원: 김선옥 교원전화:

거짓말을 했던 날

 

 

  날씨가 류달리 화창한 어느 날 아침, 일찍 일어난 나는 기분이 여간만 상쾌하지 않았다. 그런데 자꾸 뭔가 잊어버린 듯한 느낌이 들었다.

 

ab2319a4637b23dc48192b1d3b9712e4_1610671

 

  ‘음… 어제 무슨 숙제가 있었더라? 아, 맞다. 일기! 아이고 까먹었네. 어떡하지?’ 

학교 가는 길에서야 나는 일기숙제를 하지 않은 것이 생각났다. 학교에 도착하자마자 나는 번개처럼 재빨리 교실로 뛰여갔다. 

  “영화야, 안녕!”

  “어, 안녕…”

  나는 친구를 쳐다보지도 않고 책가방을 휙 내려놓고 일기책을 꺼냈다. 그리고 누구라도 볼가 봐 필통으로 일기책을 막아놓고 부리나케 일기를 쓰기 시작했다. 글씨는 오리발마냥 비뚤비뚤하였다.

  “응? 너 뭘 쓰고 있어?”

  “이거? 아, 아무 것도 아니야…” 

  친구가 묻자 나는 일기책을 와락 끌어안으며 대답했다. 볼은 홍당무우가 되였고 이마에는 송골송골 땀방울이 돋았다.

  ‘긴장해하지 마, 박영화. 휴… 숙제를 거두기 전에 꼭 다 쓸 수 있을 거야!’

  긴장할수록 손이 제대로 말을 듣지 않고 글자가 더 느리게 씌여졌다.

 

ab2319a4637b23dc48192b1d3b9712e4_1610671

 

  이 때 과대표가 “숙제 바치십시오!” 하고 말했다. 나는 허둥지둥 과대표한테 뛰여가 일기책을 집에 두고 왔다고 둘러댔다. 그리고는 자리에 돌아와서 일기책을 가방  안에 숨겨놓았다. 어쩐지 자꾸 긴장하고 불길한 느낌이 들었다.

  ‘혹시 선생님한테 들키면 어떡하지…’

  드디여 조선어문수업시간이 되였다. 나의 가슴은 콩닥콩닥 뛰기 시작했다. 

  ‘선생님이 제발 일기숙제를 물어보지 말아야겠는데…’

  “누가 일기숙제를 바치지 않았어요? 일어나세요!” 

  아니나 다를가 선생님께서 물으셨다. 나는 저도 몰래 벌떡 자리에서 일어났다. 주위를 눈빗질해보니 숙제를 자주 완성하지 않는 학생 몇몇이 서있었다. 

  “왜 일기숙제를 하지 않았어요?”

  “선생님, 저 깜빡하고 일기책을 집에 두고 왔어요…” 

 

ab2319a4637b23dc48192b1d3b9712e4_1610671

 

  여직까지 글짓기에서 재주를 보였던 나는 선생님을 실망시킬 수 없었다. 나는 시치미를 뚝 떼며 될수록 태연하게 말했다. 혹시라도 선생님께서 알아채실가 봐 다른 곳을 보며 선생님의 시선을 피했다. 

  “그랬어요? 그럼 래일 꼭 가져와요.”  

  나는 그제야 “후-” 하고 안도의 숨을 내쉬였다. 혼나지 않아서 다행이였지만 나를 믿어주시는 선생님을 속인 것이 정말 마음에 걸렸다. 

  집에 돌아오자마자 나는 여느 때처럼 꾸물대지 않고 단숨에 일기를 써내려가면서 이후에는 숙제를 참답게 완성하고 절대 거짓말을 하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지도교원: 김선옥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학생작문 목록

Total 1,977건 1 페이지
학생작문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977 학생작문 우리 집의 비밀 인기글 리상백 03-05 166
1976 우수작품감상 시의 꽃향기 ̶참새 가슴 리상백 03-04 63
1975 학생작문 그리운 가족 인기글 리상백 03-04 111
1974 학생작문 인격의 아름다움을 갖추어야 한다 인기글 리상백 03-03 153
1973 학생작문 우리는 하나 인기글 리상백 03-02 175
1972 학생작문 아빠와의 내기 인기글 리상백 03-02 197
1971 학생작문 엄마의 ‘거짓말’ 인기글 리상백 02-26 371
1970 학생작문 목소리야, 커져라 인기글 리상백 02-25 275
1969 학생작문 ‘좁쌀’ 동생 인기글 리상백 02-24 290
1968 학생작문 질 투 인기글 리상백 02-23 236
1967 학생작문 그리움 인기글 리상백 02-22 260
1966 우수작품감상 가을찬가 인기글 리상백 02-20 237
1965 학생작문 ‘침대왕’ 인기글 리상백 02-20 311
1964 학생작문 잘 가세요, 할아버지 인기글 리상백 02-19 369
1963 학생작문 달라지고 싶어요 인기글 리상백 02-18 350
게시물 검색


Copyright © 2005 인터넷길림신문 all rights reserved. 吉ICP备07004427号

本社: 長春市綠園區普陽街2366號 Tel: 0431-8761-9812 分社: 延吉市新華街2號 Tel: 0433-253-6131

記者站: 吉林 (0432) 2573353 , 通化 (0435) 2315618 , 梅河口 (0448) 4248098 , 長白 (0439) 8220209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