吉林省委朝鮮文机关報

사랑의 참된 의미 > 학생작문

본문 바로가기

우수작품감상 | 사랑의 참된 의미

페이지 정보

작성자 :리상백| 작성일 :21-01-12 09:55| 조회 :525| 댓글 :0

본문

학교이름: 학교반급:
학생이름: 남누리 학생전화:
지도교원: 교원전화:

사랑의 참된 의미 

 

  어떤 책이든 읽고나면 많은 것을 배우고 느낀다. 하지만 《마당을 나온 암탉》처럼 생각을 많이 하게 해준 책도 드문 것 같다. “잎싹”이라는 암탉 한마리가 사람보다도 더 많은 것을 가르쳐주었기 때문이다. 

 

a7c75e72f4ee579ef693c0803f25cbe4_1610416

 

  잎싹이 페계가 된다고 했을 때 나는 놀랐다. 물론 알은 못낳지만 그래도 마음은 따뜻한 암탉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사람들에게는 마음이 따뜻한 암탉은 아무 소용이 없나보다. 죽음의 웅뎅이에 잎싹을 버렸기 때문이다. 

  나는 잎싹의 처지가 너무 안타까웠다. 그러나 다행히 청둥오리 한마리가 잎싹을 살려주었다. 이 장면을 읽는데 왠지 가슴이 찡했다. 내가 청둥오리라면 무조건 구해줄 수 있었을가? 가족이나 친구가 어려운 일을 당하면 있는 힘껏 도와주겠지만. 얼굴도 모르는 사람이라면 선뜻 나서지 못할 것 같다. 

 

a7c75e72f4ee579ef693c0803f25cbe4_1610416

 

  그러나 청둥오리는 모르는 잎싹을 도와주었다. 이런 것이 바로 참된 도움이고 사랑이 아닐가? 잎싹은 청둥오리의 도움으로 목숨을 구한 뒤, 자기의 꿈인 병아리를 탄생시키고 싶어한다. 

  나는 잎싹의 꿈이 참 이상하게 생각되였다. 잎싹은 알을 낳지 못한다. 그러므로 병아리를 탄생시키고 싶어하는 것보다는 차라리 실현 가능한 일을 꿈꾸는게 나을 것이다. 안전한 둥지를 찾아 청둥오리처럼 좋은 친구를 사귀면서 살면 될 텐데. 왜 불가능한 일을 꿈꾸는지 리해가 되지 않았다. 

 

a7c75e72f4ee579ef693c0803f25cbe4_1610416

 

  그러나 잎싹은 마침내 덤불 속에 있는 알을 발견하고 부화시키는데 그것은 바로 청둥오리의 알이였다. 청둥오리는 알을 부화시키지도 못하고 사냥군의 총에 맞아 죽었던 것이다. 

  나는 어쩐지 청둥오리가 잎싹에게 친절을 베풀어서 그 보답을 받은 것 같았다. 만약 청둥오리가 잎싹을 죽음의 웅뎅이에서 구해주지 않았다면 결국 청둥오리도 버려진 채로 죽었을것이기 때문이다. 사람이 한 행동은 결국 자기에게 돌아온다는 옛말은 바로 이런 것을 뜻하나 보다. 

 

a7c75e72f4ee579ef693c0803f25cbe4_1610416

 

  우리 학교에는 장애를 가진 친구들이 세명 있다. 한명은 뇌성마비장애인이고 또 하나는 손가락이 기형이다. 그리고 입술에 문제가 있어서 수술을 받아야 하는 친구도 있다. 그런데 이 친구들은 모두 남자들이다. 그래서 나는 그 친구들과 가깝게 지내지도 않고 별로 도움을 주지도 못했다. 그러나 잎싹을 구해준 청둥오리를 보니 나도 어려움을 가진 친구들에게 좀더 잘해주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잎싹의 따뜻한 마음을 몰라주는 사람들은 분명 문제가 있다. 

 

a7c75e72f4ee579ef693c0803f25cbe4_1610416

 

  닭이 알을 못 낳은 것보다 다른 사람의 립장을 생각해주지 않는 사람들의 마음이 더 병들어있는 것이다. 사회가 발달할수록 사람들은 점점 이웃을 잃어가고 있다. 바로 마음에 병이 들었기 때문이다. 뉴스를 보면 가족끼리 재산 때문에 다투는 일이 흔하고 부모나 자식을 버리는 사람들도 있다. 이런 것이 모두 상대방의 마음을 생각하지 않기 때문에 생기는 일인 것 같다. 

  이 책을 읽고 나는 진정한 사랑이란 무엇인지를 알게 되였다. 우리를 무조건 사랑해주시는 부모님처럼 다른 사람을 리해하고 아껴주는 것이 진정한 사랑일 것이다. 

그리고 사람 뿐만아니라 동물도 아껴주어야겠다. 나는 동물을 별로 좋아하지 않지만 이 책을 읽고나니 동물도 사람처럼 생각하고 느끼기도 한다는것을 알게 되였다. 

 

a7c75e72f4ee579ef693c0803f25cbe4_1610416

 

  사람처럼 말로 자기의 생각을 나타내지 못한다고 해서 사람들이 무시하거나 괴롭혀서는 안되겠다. 또 하나, 잎싹이 자기의 꿈을 이루기 위해서 노력하는 태도를 본받으려고 한다. 나는 무슨 일이든지 잘 안되면 금방 싫증을 내고 포기하는 편이다. 그러나 이제는 어려운 일이 있어도 잎싹처럼 끈기있게 노력할 작정이다. 

  《마당을 나온 암탉》은 내게 많은 것을 가르쳐주었다. 잎싹의 아름다운 마음에 내가 감동을 받은 것처럼 나도 남에게 도움을 주고 감동을 주는 사람이 되겠다고 거듭 다짐해본다.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학생작문 목록

Total 1,977건 1 페이지
학생작문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977 학생작문 우리 집의 비밀 인기글 리상백 03-05 165
1976 우수작품감상 시의 꽃향기 ̶참새 가슴 리상백 03-04 63
1975 학생작문 그리운 가족 인기글 리상백 03-04 109
1974 학생작문 인격의 아름다움을 갖추어야 한다 인기글 리상백 03-03 153
1973 학생작문 우리는 하나 인기글 리상백 03-02 175
1972 학생작문 아빠와의 내기 인기글 리상백 03-02 196
1971 학생작문 엄마의 ‘거짓말’ 인기글 리상백 02-26 371
1970 학생작문 목소리야, 커져라 인기글 리상백 02-25 273
1969 학생작문 ‘좁쌀’ 동생 인기글 리상백 02-24 290
1968 학생작문 질 투 인기글 리상백 02-23 236
1967 학생작문 그리움 인기글 리상백 02-22 259
1966 우수작품감상 가을찬가 인기글 리상백 02-20 237
1965 학생작문 ‘침대왕’ 인기글 리상백 02-20 311
1964 학생작문 잘 가세요, 할아버지 인기글 리상백 02-19 368
1963 학생작문 달라지고 싶어요 인기글 리상백 02-18 349
게시물 검색


Copyright © 2005 인터넷길림신문 all rights reserved. 吉ICP备07004427号

本社: 長春市綠園區普陽街2366號 Tel: 0431-8761-9812 分社: 延吉市新華街2號 Tel: 0433-253-6131

記者站: 吉林 (0432) 2573353 , 通化 (0435) 2315618 , 梅河口 (0448) 4248098 , 長白 (0439) 8220209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