吉林省委朝鮮文机关報

뜻깊은 시골체험 > 학생작문

본문 바로가기

학생작문 | 뜻깊은 시골체험

페이지 정보

작성자 :리상백| 작성일 :20-10-21 08:34| 조회 :450| 댓글 :0

본문

학교이름: 목단강시조선족소학교 학교반급: 4학년 2반
학생이름: 장가은 학생전화:
지도교원: 최연매 교원전화:

 

뜻깊은 시골체험
 


    “가은아, 빨리 일어나거라. 오늘 추석인데 얼른 맛있는 아침을 먹고 시골에 놀러 가야지.” 
    엄마의 재촉이 성화같이 들린다. 예전 같으면 어디 놀러 간다면 신나서 전날 저녁부터 기분이 들떠 잠도 제대로 자지 못했는데 어제 저녁에 엄마가 이번 추석나들이는 시골행이라는 말에 기분이 삽시에 김빠진 공처럼 되였다. 

 

2fe32469fff8ba54af46e85782b2f61b_1603240 


    ‘흥, 농촌은 더럽고 벌레도 많겠는데 차라리 늦잠을 자고 집에서 텔레비죤을 보는 것이 더 낫겠어…’  
    나는 엄마의 독촉에 마지 못해 일어나서 꾸물거리며 준비하였다.

    출발시간이 되자 나는 친구들과 함께 찌프차를 탔다. 가는 도중에 차창밖을 내다보니 풍경이 너무나도 아름다웠다. 마치 한폭의 수채화를 보는듯하였다. 산에 나무잎들은 빨갛게 단풍이 들었고 밭에 곡식들은 너도나도 뒤질세라 황금옷들을 입고 고개를 숙이고 있었다. 물론 농촌길이 좋지 않아 차가 덜렁거려 멀미도 좀 났지만 그래도 어느새 목적지에 도착했다. 

 

2fe32469fff8ba54af46e85782b2f61b_1603240 


    차에서 내리기 바쁘게 부모님들은 우리에게 어서 남새따기 체험을 하라고 했다.
우리는 부모님들이 가르쳐주신 대로 순서별로 고추부터 따기 시작했다. 크고작은 고추들이 고추대가 휘여질 정도로 많이 달려있었다. 순간 나는 “작은 고추가 맵다”는 우리말 속담이 생각났다.
    ‘큰 고추가 더 매울 것 같은데 왜 작은 고추가 맵다고 할가? 정말일가?’
    나는 궁금증을 풀고저 작은 고추를 하나 똑따서 입에 가져갔다. 그 때 엄마가 얼른 나의 손에서 고추를 앗아갔다.

 

2fe32469fff8ba54af46e85782b2f61b_1603240 


    “이 고추는 아주 매운 고추야. 네가 먹고나면 눈물까지 흘릴걸. 그리고 밭에 있는 남새는 꼭 깨끗이 씻어 먹어야 한다는 걸 명심해.”
    엄마의 말씀을 듣고 나는 큰 고추를 많이 따고 작은 고추는 적게 땄다. 
    반시간가량 고추, 가지를 따고나서 우리는 옥수수밭으로 이동하였다. 옥수수밭에는 우리의 키보다 더 큰 옥수수들이 마치 우리들이 체육시간에 대렬을 지은 것처럼 나란히 줄을 지어 서있었다. 옥수수따기는 힘들어도 넘 재미 있었다. 먼저 키꺽다리 옥수수대를 조심조심 헤치고 들어가서 통통하게 잘 여문 것들을 골라 오른손으로 옥수수대를 잡고 왼손에 힘을 주어 소리가 똑 나게 따면 된다. 너도나도 옥수수 따는 ‘똑—똑—’ 소리가 마치도 아름다운 멜로디처럼 들렸다. 

 

2fe32469fff8ba54af46e85782b2f61b_1603240 


    일을 끝마치고 한참 쉬고나니 어느덧 점심 때가 되였다. 점심은 우리가 딴 옥수수를 삶아 먹었다. 우리가 땀을 흘려서 직접 딴거라 완전히 꿀맛이였다. 시내 거리에서 삶아 파는 옥수수보다 달리 향긋한 냄새가 미각을 자극하였다. 정말 둘이 먹다가 하나 죽어도 모를 정도였다.
    밥을 먹고 나서 뜨락에서 놀고 있는데 닭우리가 눈에 띄였다. 나는 얼른 친구들을 불렀다. 
    “얘들아, 저기 닭알이 있다. 얼른 주으러 가자.”  

 

2fe32469fff8ba54af46e85782b2f61b_1603240 


    닭우리에 바로 들어가서 닭알을 꺼내려고 하는데 커다란 닭이 그 안에 지키고 있었다. 한 친구가 닭을 쫓으려고 얼른 돌멩이 하나를 집어서 닭우리에 던졌다. 그런데 이게 웬일?  “탕!” 하는 소리와 함께 돌멩이가 면바로 닭알을 맞혔다. 다들 깜짝 놀랐다. 

    그보다 화 나는 것은 바로 닭알 노란자위가 제일 가까운데 서있던 나한테 튕긴 것이다. 나는 엄마한테 혼날가봐 옷에 묻은 닭알을 씻고 또 씻었다. 그런데 어른들은 우리를 혼내지 않고 웃음보를 터뜨렸다. 이렇게 신나게 놀다가 오후에야 집으로 돌아왔다.

 

2fe32469fff8ba54af46e85782b2f61b_1603240 


    이번 추석은 너무나도 뜻깊은 체험을 하였다. 시골은 환경이 더러운 줄로만 알고 있었는데 직접 가서 보니 공기도 도시보다 더 맑고 자연경치도 그야말로 아름다웠다. 도시에서는 근본 느낄 수 없는 아름다움이였다. 그리고 제일 의의가 큰 것은 내가 직접 가서 체험을 해보니 우리가 평소에 먹고 있는 량식이나 남새들이 절대 쉽게 온 것이 아니라 시골사람들이 구슬땀을 흘리며 가꿔 힘들게 수확한 것임을 알게 된 것이다. 
    돌아오는 길에 나는 시골에 점점 정이 드는 것 같았다. 이후에도 기회가 있으면 시골체험을 많이 가야겠다.
 

지도교원: 최연매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학생작문 목록

Total 1,870건 1 페이지
학생작문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870 학생작문 명절이 따로 없다 인기글 리상백 11-27 287
1869 학생작문 멋진 우리 아빠 인기글 리상백 11-27 433
1868 학생작문 할머니의 유언 인기글 리상백 11-26 218
1867 학생작문 찢어진 책뚜껑 인기글 리상백 11-26 356
1866 우수작품감상 실 수 인기글 리상백 11-25 186
1865 학생작문 흰눈이 그립다 인기글 리상백 11-25 232
1864 학생작문 행복한 순간 인기글 리상백 11-24 309
1863 학생작문 재미나는 우리말 인기글 리상백 11-24 256
1862 학생작문 오해 때문에 더 깊어진 사랑 인기글 리상백 11-23 283
1861 학생작문 작은 효도 인기글 리상백 11-23 368
1860 학생작문 정다운 학교가 좋아요 인기글 리상백 11-23 203
1859 학생작문 재미나는 단어놀이 인기글 리상백 11-19 368
1858 학생작문 우리 집 인기글 리상백 11-19 343
1857 학생작문 방귀대장 인기글 리상백 11-19 305
1856 학생작문 동물원구경 인기글 리상백 11-19 233
게시물 검색


Copyright © 2005 인터넷길림신문 all rights reserved. 吉ICP备07004427号

本社: 長春市綠園區普陽街2366號 Tel: 0431-8761-9812 分社: 延吉市新華街2號 Tel: 0433-253-6131

記者站: 吉林 (0432) 2573353 , 通化 (0435) 2315618 , 梅河口 (0448) 4248098 , 長白 (0439) 8220209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