吉林省委朝鮮文机关報

핸드폰에 세배했어요 > 학생작문

본문 바로가기

학생작문 | 핸드폰에 세배했어요

페이지 정보

작성자 :리상백| 작성일 :20-07-19 11:52| 조회 :1,458| 댓글 :0

본문

학교이름: 훈춘시제4소학교 학교반급: 3학년 1반
학생이름: 전은비 학생전화:
지도교원: 김혜영 교원전화:

핸드폰에 세배했어요 


 
    올해 2월 5일은 우리 나라의 최대의 전통명절인 음력설입니다.
    오랜만에 멀리서 사업하시는 아빠도 오셨고 할머니도 우리 집에 오셨습니다.  

 

3deabbe8a7266f6fc9dec86d344ce2b6_1595130 


    아침이 되자 나와 동생은 한복을 곱게 차려입고 할머니, 아빠, 엄마에게 세배드렸습니다. 
   “우리 은비 새로운 한해에도 공부 열심히 하고 건강하거라.”
   “그리구 찬우도 우썩우썩 크거라.”
    역시 우리 할머니 최고였습니다. 할머니는 세배돈이 들어있는 빨간 봉투를 나와 동생에게 주었습니다. 나와 동생은 할머니가 주는 세배돈을 받았습니다. 평소에는 할머니한테서 돈 받는 걸 반대하시던 엄마도 오늘은 세배돈을 받고 좋아하는 우리를 보며 웃으셨습니다. 

3deabbe8a7266f6fc9dec86d344ce2b6_1595130 


    세배가 끝나자 나는 한복을 벗으려 했습니다. 그 때 아빠 핸드폰이 련속 울렸습니다. 아빠 친구들이 아빠하고 영상통화하면서 나를 불렀습니다.
   “은비야, 삼촌한테도 세배해라.”
   “싫어요. 우리 집에 오지도 않았는데 어떻게 세배해요?”
   “핸드폰 앞에서 세배해라. 그럼 삼촌이 볼 수 있어.”
   “참! 소웃다 꾸레미터질 일이지! 나더러 핸드폰에 대고 세배하래.”
    나는 기분이 나빴습니다. 그런데 엄마는 재밌다고 웃었습니다.

3deabbe8a7266f6fc9dec86d344ce2b6_1595130 


   “은비야, 얼른 세배해라. 삼촌이 세배돈 준다는데.”
   “엄마는 돈 주자고 하는 사람 있으면 그깟 세배 열번이라도 하겠다.”
    할머니도 아빠도 나더러 어서 세배하라고 독촉했어요.
    앞뒤에서 “세배해라, 세배해라.” 하고 공격을 들이대는 바람에 나는 얼결에 꾸벅 세배를 했어요. 태여나서 10년 만에 핸드폰에 대고 세배해보기는 처음이였어요. 

3deabbe8a7266f6fc9dec86d344ce2b6_1595130 


    잠시후 “띨룽” 하고 아빠 핸드폰이 울리더니 세배돈 1000원이 들어왔어요. 아빠는 꺼리낌없이 핸드폰 액자에 떠있는 봉투를 클릭해서 돈을 받았어요. 아빠 핸드폰 안의 세배돈까지 합하면 나는 올해 설에 세배돈 륙천원을 받았어요. 그런데 핸드폰에 절을 하고 세배돈을 받으니 마음이 별로 시원치 않았습니다.

지도교원: 김혜영

 

3deabbe8a7266f6fc9dec86d344ce2b6_1595130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학생작문 목록

Total 1,940건 1 페이지
학생작문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940 학생작문 ‘건망증’ 할머니 새글인기글 리상백 08:47 118
1939 학생작문 꽃꽂이체험 인기글 리상백 01-18 287
1938 학생작문 행복한 우리 가족 인기글 리상백 01-18 246
1937 우수작품감상 종이학과 소원 인기글 리상백 01-15 182
1936 학생작문 거짓말을 했던 날 인기글 리상백 01-15 332
1935 우수작품감상 행 복 인기글 리상백 01-13 246
1934 학생작문 빼앗긴 사랑 인기글 리상백 01-13 244
1933 우수작품감상 사랑의 참된 의미 인기글 리상백 01-12 217
1932 학생작문 지예를 추천합니다 인기글 리상백 01-12 189
1931 학생작문 ‘건망증’ 엄마 인기글 리상백 01-11 480
1930 학생작문 선생님의 모자를 벗겼어요 인기글 리상백 01-11 295
1929 학생작문 바나나떡 인기글 리상백 01-08 376
1928 학생작문 할머니는 나의 ‘친구’ 인기글 리상백 01-08 331
1927 학생작문 엄마의 변화 인기글 리상백 01-07 501
1926 학생작문 소 동 인기글 리상백 01-07 390
게시물 검색


Copyright © 2005 인터넷길림신문 all rights reserved. 吉ICP备07004427号

本社: 長春市綠園區普陽街2366號 Tel: 0431-8761-9812 分社: 延吉市新華街2號 Tel: 0433-253-6131

記者站: 吉林 (0432) 2573353 , 通化 (0435) 2315618 , 梅河口 (0448) 4248098 , 長白 (0439) 8220209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