吉林省委朝鮮文机关報

조금만 참았더라면 > 학생작문

본문 바로가기

조금만 참았더라면

페이지 정보

작성자 :리상백| 작성일 :20-01-17 09:21| 조회 :260| 댓글 :0

본문

학교이름: 심양시 소가툰구 조선족중심소학교 학교반급: 6학년 2반
학생이름: 문혜정 학생전화:
지도교원: 백용숙 교원전화:

 

조금만 참았더라면 
 

   “혜정아, 엄마 잠간 나갔다 올테니 공부하고 있어.”
    전화를 받으신 엄마는 서둘러 집문을 나섰다.
   “간만에 큰 집에 혼자네. 빨리 숙제부터 해야겠다.”
    엄마 돌아오시기전에 뚝딱 해버릴 심사였다.

36c20b52d428834af15f29a884f56879_1579223 


    그런데 숙제책은 펼쳤지만 눈길이 자꾸 싱크대로 가는 것을 어쩔 수가 없었다. 싱크대 우에는 내가 제일 좋아하는 사탕이랑 쵸콜렛이 놓여있었다.
    나는 어릴 때부터 단 음식을 무척 즐겨먹었다. 사탕은 내 ‘사랑’이다. 내 ‘사랑’ 덕분에 피해를 보는 것은 치아다. 여러개의 충치가 생겨 눈물 겨운 치료 받으러 다녀야 했었다. “이제부터 사탕은 금지다.” 엄마의 호령에 나는 내 ‘사랑’과 가슴 아픈 리별을 해야 했다. 하지만 내 ‘사랑’의 유혹에 매일 군침을 삼켜야 했다. 엄마가 나가시고 “감독관”이 없으니 더 먹고 싶어졌다.
   “한알만 먹자. 한알이면 괜찮을거야…”
    나는 벌떡 자리에서 일어났다.
   “어느걸 먹지? 오렌지맛, 딸기맛…”

36c20b52d428834af15f29a884f56879_1579223
 

    고민끝에 오렌지맛사탕을 입에 넣었다. 청신한 오렌지가 입안을 가득 채웠다. 너무 행복했다. 이렇게 달콤한 걸 먹지 못한다는 것이 너무 한스럽기만 하였다. 이렇게 하나만, 하나만 더 하면서 그만 사탕 한줌을 먹어버렸다. 그런데 달콤함도 잠시였다.
   “아야, 아야, 이발…내 이발…”
    나는 이발이 아파 이마살을 찌프렸다. 너무 아파 이마에 송골송골 땀까지 맺혔다.
   “문혜정, 너 사탕을 훔쳐먹었구나.” 

36c20b52d428834af15f29a884f56879_1579224 


    집에 돌아오신 엄마가 내가 사탕을 먹은 걸 알고 고개를 절레절레 흔드셨다. 아니라고 발뺌을 할 수도 없었다. 엄마 손에 끌려 또 치과에 가야 했다. “쯔쯔쯔…쯔쯔쯔…” 치아교정기계가 무서운 소리를 내며 열심히 돌아갔다. 온몸에 소름이 쫙 돋는다. 눈을 꼭 감고 입 하나 제대로 단속하지 못한 자신을 탓할 수 밖에 없었다.
    휴, 내 ‘사랑’ 유혹에 넘어가지 말고 조금만 참았더라면 오늘 이 고생은 하지 않았을 건데… 

지도교원: 백용숙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학생작문 목록

Total 1,405건 1 페이지
학생작문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405 다시 만나지 말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야! 새글인기글 리상백 09:59 347
1404 할머니, 고맙습니다 새글인기글 리상백 09:35 131
1403 행복한 날, 비참한 날 인기글 리상백 02-18 108
1402 뭉친 힘은 하늘땅보다 크다 인기글 리상백 02-18 199
1401 ‘자유’를 잃은 ‘감옥’생활 인기글 리상백 02-17 359
1400 보름달은 둥글지만 인기글 리상백 02-17 226
1399 동생이 놀자해서 놀았는데 인기글 리상백 02-14 231
1398 인기글 리상백 02-14 226
1397 습관 인기글 리상백 02-13 195
1396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야, 빨리 물러가라! 인기글 리상백 02-13 398
1395 승리는 우리의 것! 인기글 리상백 02-12 331
1394 화해 만세! 인기글 리상백 02-12 247
1393 인기글 리상백 02-11 255
1392 오해 인기글 리상백 02-11 261
1391 우리 집 식구들의 나쁜 습관 인기글 리상백 02-10 231
게시물 검색

Copyright © 2005 인터넷길림신문 all rights reserved. 吉ICP备07004427号

本社: 長春市綠園區普陽街2366號 Tel: 0431-8761-9812 分社: 延吉市新華街2號 Tel: 0433-253-6131

記者站: 吉林 (0432) 2573353 , 通化 (0435) 2315618 , 梅河口 (0448) 4248098 , 長白 (0439) 8220209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