吉林省委朝鮮文机关報

들리지 않는 《대화》 > 학생작문

본문 바로가기

들리지 않는 《대화》

페이지 정보

작성자 :루비| 작성일 :14-04-28 07:29| 조회 :15,042| 댓글 :16

본문

학교이름: 연길시8중 학교반급: 7학년 4반
학생이름: 학생전화:
지도교원: 교원전화:
 

들리지 않는 《대화》

“삐—“
휴대폰이 짧은 신호를 보낸다.

얼마전에 나는 우리학급의 소위 헴이 들었다는 친구 5명을 한팀으로  “바이뚜(百度)”에다 “[서로 돕기]번뇌를 들어주자.”는 홈페지를 만들었다.  상상외로 반응이 컸다. 매일마다 소리가 쉴새없이 튕겨온다. 집에 들어서서 wi-fi만 켜면 그 소리가 무섭게 뇌리를 친다. 때론 짜증나기도 하지만 그래도 내가 만들었으니 ㅠㅠ 책이져야지 … 월요일 8절 단지부회의에서 혹시 학과 성적이 좋은 우리학급 상류층 애들 성적이 떨어질가 념려되여 하루 20분은 절때 초과 안한다를 “들리지않는 대화”의 원칙으로 정하고 반드시 준수하라는 철같은 약속까지 해 놓은 상황이다. … …
홈페지를 여니 또 이런저런 사연들이 강가의 자갈돌처럼 옹기종기 들어 앉아았다.
“최근 울 반 애들이 내가 누구누구와 좋아한다며 나 뒤에서 수근수근 대는데,괜히 신경 쓰여 공부가 전혀 머리에 들어오지 않아 …나  어떡해?ㅠㅠ

1흠:”시간이 지나면 괜찮겠지요? 나두 그런 경험 있었는데 고민할 필요 없어요 그저 다른 잡생각 다 버리고 공부에만 전력해 봐요 그러다 보면 스르르 그 괴소음도 자취를 감추어요 ㅎㅎ”

벌써 우리학급 1호 상담원 흠이가 댓글을 달아놓은 뒤다 ㅎㅎ 괜찮은 친군데 ..
--- “친구와 싸웠어요. 소학교때부터 짝궁인데 아주 작은 일로 토라진 친구 전혀 마음을 열지 않아요  친구과의 관계가 하루하루 나빠지고 있어요. 사과하고 싶어도 기회를 찾을수 없어요… …`~`

2초:사과편지!!!
3현:초의 방법 찬성한표 ㅋㅋ.
--- “아무리 노력해도 공부성적이 올라가지 않아 부모님한테서 꾸지람을 먹다보니 밥맛도 다 잃어져요 .. 고민이예요.0_0
2초:공부잘하는 친구와 비결을 물어보는 것이 어때요?
3현:학습방법을 바꾸어 보세요.
4영:부모님과 한번 상의해보세요.”
 
 와 제법인데 ㅎㅎㅎ
이젠 내가 크게 인도안해도 넘 잘 되여가는데 ㅎㅎ 우리 단지부에서 머리 맞대고 짜낸 아이디어 점점 색채를 뽑내는거 아니야 하하하..뭔가 한보의 성숙을 의미하는듯 싶어 야호 –소리라도 치고 싶은 기분 ㅋㅋ

--- “학교의 학생회간부로 선발되였는데 공부성적이 낮아 친구들의 불만을 자아냈어요. 친구들의 눈빛이 무서워 학교가기도 점점 싫어져요.

---난 아주 소심한 친구인데 마음속 고민 조용히 털게요 ㅎ 나에겐 남과 말하기 어려운 트라마가 있어요 지난 겨울의 어느하루 방과후  집에 가던 골목길에서 어떤 검은물체의 남자한테 크게 놀란뒤로부터 쭉 마음 떨리고 자신심이 떨어졌어요. 뭐나 두렵고 ㅠㅠ 의욕이 없어졌어요  어떡하면 좋을가요 ……

이건 내가 대화로 풀어야지.ㅎㅎ
5림: 그런 생각 들때마다 마음 통제하고 크게 심호흡하면서 자신에게  힘이 되는 말로 격려해 보세요.

      넌 할수 있어. 가슴을 쑥 내밀고 팔다리에 힘을 주어봐 ㅎㅎ 흥겨운 노래도 듣고 말이야 .재밋는 개그도 보면서 생각 지우기에 전념해 봐요 ㅎㅎ

 ----“친구들이 내가 못생겼다고 놀려줘요.큰 고민이 되였어요.

1흠:외모는 자기가 결정한것도 아닌데 크게 고민하지 마세요
2초:외적미보다도 내적미가 더 중요한거 아닐가요 ㅋㅋ우리학급 단서기 외모는 솔찍히 별로인데 (이건 비밀 ㅋㅋ엄청 뚱뚱해요 ㅋㅋ) 그치만 전교에 매력 덩어리로 숱한 남학생들의 우상 ㅋㅋ찍혀있었요 ㅎ 왠지 아세요 성격 좋고 배려심 많아 ..거기다 공부 잘해요 학년 1—2등은 떼 놓은 당상인걸요 ㅋㅋ
어머머 이것들 봐라 감히 날 씹으면서 대화하다니 헉 ㅋㅋ

3현 :그냥 무시해버리고 자기 할일에 최선을 다하는건 어떨가요 .그러면 많이 나아질거예요.화이팅 ㅎ 다음에 보다 씩씩한 모습으로 여기서 만나요 ㅎㅎ”
인터넷—보이기만 하고 들리지 않는 대화 –너무 신비스럽다. 어른이나 심리  시간에 해결 못하는걸 우리들 스스로가 더 잘 소화하다니. 아마도 동년배의 힘일가 .아님 같은 아픔을 나누는 동병상련의 기적일가? 암튼 참 신기하다.

 서로 모르고 천애지각에 있어도 마음과 마음을 잇는 아름다운 다리 –들리지 않는 대화는 비단 대방의 병치료에 효험이 클 뿐더러 덩달아 우리 학급 꼬맹이들의 건전한 심리 건강에 커다란 도움이 된다는 사실 –강다닥의 모래알이 드러나듯이 서서히 떠올라  기분 좋다.

누군가는 사람들이 스마트폰이라는 무거운 겁데기를 쓰고 모르는 사람과 교류한다고 하였다. 그런들  어떠랴 ?건전하게 리용하면 칼날이 아닌 칼자루를 쥔것과 같지 않는가?  아무런 속박도 없고 자기가 하고 싶은 말, 진정한 자기를 드러내는것이 틀렸단 말인가? 공부를 잘하는 애는 놀기가 더 좋을수 있고 내성적인 애도 기실은 활발한 애일수도 있다. 가면뒤의 얼굴이 더욱 신비롭고 아름다워보이는것이 아닐가? 그처럼 인터넷은 가면과 진면모를 쉽게 포착하고 서로가 서로에게   따뜻한 마음을 열수 있는  끝없는 공간일 진대 우리들도 다투어 그 정확한 리용에 한표 던져야  할 때가 아닌가 생각된다.

신기한 인터넷대화창에서 나는 많은 친구들을 알게 되였다. 그들은 나와 같은 아직 나어린 아이들이다. 모두다 사춘기를 겪으면서  이런저런 일들을 경험해 보고 당황해 하며 갈피를 잡지 못해 하지만 어른의 말들은 무조건 배척한다.. 그들과 나는 어딘가가 다르며 또 어딘가가 같기도 하다. 우리는 서로 면목을 모르기에 마음속의 작은 비밀,작은 고민을 대화로 말해주고 대책 마련도 연구해 볼수  있다는 점 –너무 고맙다.

또 대방은 마음속 있는 그대로 할 말을 다 할수 있다. 이것이 인터넷의 대화의  신기한 우점이다. 면목은 가능하게 영원히 모를수 있지만 간단한  한마디로도 마음을 알아준다. 마치도 오래전에  안 친구와 같이 서로서로 공감의 창을 열고  자연스럽게 대화가 가능하게   된다.

지금도 인터넷의 대화는 계속된다. 그들의 대화는 나의  청청한 16세를 더 푸르고 오색찬연한  청춘으로 키워준다. 그날 친구들과 싸워도 그들의 대화때문에 풀릴수있게 되였고 시험성적 때문에 고민할때도 그들과 나누었던 대화내용을 되새기면 그런 감정에서 손쉽게  풀려 나올수  있게 된다. 큰 일, 작은 일 가리지 않 고 도와주던 우리  친구들이 이젠 적잖게 도움도 받게 되는 인터넷 대화 홈페지 너로 인해 내 주변의 모든 친구들이 건전하다. 이제 반주임 선생님을 대화창 밖의 고문으로 초빙할 예산인데 아직 친구들과 토론이 안된 상황ㅋㅋ .

지금 홈페이지의 인수는 두자리에서 세자리로 점점 많아지고 있다. 고민을 털어놓는 친구들, 적극 도와나서는 친구들 ㅋㅋㅋ. 그중에서 나는 몇달전의 ’나’, 와 몇달후의 ‘나’를 볼수 있었다.

신심이 몰라보게 건전해 지는 느낌 ㅋㅋ아마 모두가  나와 같은 경력이 있을 것이다.  그들을 보며 나는 몇달전에 내가  친구들에게 했던  조언을  떠올린다. 웃음이 피여난다. 청신한  아놀로그감성이 온 몸을 따뜻하게 감싸는듯 ㅋㅋ. 이제  그 조언들때문에 그들도 더 많은 일들을 해결할수 있겠지.

 나는 더욱 신난다. 이제  더는 관리자가 아닌 한 보통 친구로, 한 마음을 알아주는 좋은 친구로, 너그럽게 숱한 동년배들을 감싸않을 우수한 친구로 거듭나리라 ㅋㅋ 이것이 “들리지 않는 인터넷  대화”에서 얻은 감격스러운 계시이다.
 
지도교원: 리련실
 
[이 게시물은 관리자님에 의해 2017-07-05 09:26:33 인성컵 제8회 백일장에서 이동 됨]
0

댓글목록

라벤더향님의 댓글

라벤더향 작성일

와 ㅋ 이것 또한 반전인데 ... 넘 잘 썼네요

준영님의 댓글

준영 작성일

잘햇네요  ㅋㅋㅋㅋ

로라님의 댓글

로라 작성일

넘넘 잘 썼네요~

평강공주님의 댓글

평강공주 작성일

글을 재미잇게 잘밧어요 잘썻네요

종만님의 댓글

종만 작성일

잘 썼다

바닐라향님의 댓글

바닐라향 작성일

잘썼어요...ㅋㅋ 근데 조회수가.... 랠 결과 나오겠죠

qwer님의 댓글

qwer 작성일

小朋友 别刷网站。你在刷就封网站了  后果自负

덕자님의 댓글

덕자 작성일

참 잘썼어요.
심금을 울리게 소박하면서도 감동을 주네요.

qwer님의 댓글

qwer 작성일

别刷 网站你的作文参赛资格无效处理

qwer님의 댓글

qwer 작성일

还刷? 公正比赛!

qwer님의 댓글

qwer 작성일

刷 流量 好受吗? 欺骗点击率 我可以把你的 流量变0 如果找我的话13624337716

hongmeigui님의 댓글

hongmeigui 댓글의 댓글 작성일

以为刷多次也可以呢,不知道规矩,对不起!

VVIP님의 댓글

VVIP 작성일

비밀글 비밀글 입니다.

荷花님의 댓글

荷花 댓글의 댓글 작성일

넘넘 잘 썼네요! 初一学生,发挥这样的想象力,写出这么优秀的作文,很了不起!

뚜더님의 댓글

뚜더 작성일

허르

메이비스님의 댓글

메이비스 작성일

사실인가요

학생작문 목록

Total 1,941건 1 페이지
학생작문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941 학생작문 엄마, 미안해요 새글인기글 리상백 09:59 123
1940 학생작문 ‘건망증’ 할머니 인기글 리상백 01-19 208
1939 학생작문 꽃꽂이체험 인기글 리상백 01-18 324
1938 학생작문 행복한 우리 가족 인기글 리상백 01-18 313
1937 우수작품감상 종이학과 소원 인기글 리상백 01-15 229
1936 학생작문 거짓말을 했던 날 인기글 리상백 01-15 393
1935 우수작품감상 행 복 인기글 리상백 01-13 270
1934 학생작문 빼앗긴 사랑 인기글 리상백 01-13 268
1933 우수작품감상 사랑의 참된 의미 인기글 리상백 01-12 275
1932 학생작문 지예를 추천합니다 인기글 리상백 01-12 208
1931 학생작문 ‘건망증’ 엄마 인기글 리상백 01-11 504
1930 학생작문 선생님의 모자를 벗겼어요 인기글 리상백 01-11 336
1929 학생작문 바나나떡 인기글 리상백 01-08 398
1928 학생작문 할머니는 나의 ‘친구’ 인기글 리상백 01-08 343
1927 학생작문 엄마의 변화 인기글 리상백 01-07 519
게시물 검색


Copyright © 2005 인터넷길림신문 all rights reserved. 吉ICP备07004427号

本社: 長春市綠園區普陽街2366號 Tel: 0431-8761-9812 分社: 延吉市新華街2號 Tel: 0433-253-6131

記者站: 吉林 (0432) 2573353 , 通化 (0435) 2315618 , 梅河口 (0448) 4248098 , 長白 (0439) 8220209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