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國吉林

수필 9 페이지

본문 바로가기

수필 목록

Total 521건 9 페이지
수필 목록
심령의 감오 인기글 봄바람 싱그러운 4월 22일 저녁, 연길에서는 한국 제주특별자치도립 제주교향악단의 연주회가 열리여 감격스러웠다.무심하게 심은 나무가 록음을 선사했다. 자매도시 훈춘과의 교류로 기획된 공연일정이 연길로까지 잡히면서 제주교향악단은 연길을 방문한 첫 외국교향악단이 되였고 그날 연주는 연변음악사에서의 력사적순간으로 기록되였다.레퍼토리는 묵직한 편이 아니였어도(전곡이 아니라 한 악장씩이 많음) 브람스의 교향곡 제1번 제4악장 연주, 멘델스존의 바이올린협주곡 제1악장 협연을 비롯해 악단의 연주는 산뜻하고 …(2013-06-18 14:12:12)
심령의 감오 인기글 봄바람 싱그러운 4월 22일 저녁, 연길에서는 한국 제주특별자치도립 제주교향악단의 연주회가 열리여 감격스러웠다.무심하게 심은 나무가 록음을 선사했다. 자매도시 훈춘과의 교류로 기획된 공연일정이 연길로까지 잡히면서 제주교향악단은 연길을 방문한 첫 외국교향악단이 되였고 그날 연주는 연변음악사에서의 력사적순간으로 기록되였다.레퍼토리는 묵직한 편이 아니였어도(전곡이 아니라 한 악장씩이 많음) 브람스의 교향곡 제1번 제4악장 연주, 멘델스존의 바이올린협주곡 제1악장 협연을 비롯해 악단의 연주는 산뜻하고 …(2013-06-18 14:12:12)
정명훈지휘의 선물 인기글 어린시절 나는 환상이 많았다. 이를테면 커서 훌륭한 바이올리니스트가 되여 유명악단에 입단을 하고, 그리고 비행기를 타고 세계순방공연을 하면서 글을 쓰는것따위. 꿩먹고 알먹기의 제 좋은 생각이기는 했어도 그뒤 나는 사실 외할머니가 돼지를 길러 판 돈에 어머니가 보태주어 바이올린을 비치하기에 이르렀고 급기야 이리저리 선생을 찾아다니며 바이올린을 배우느라 분주했던적이 있다. 아쉽게도 그것이 불발로 그치게 되니 차선책으로 언감생심 작곡학부를 넘보기도 했었지만 이래저래 음악인으로 되려던 환상…(2013-06-18 14:02:35)
정명훈지휘의 선물 인기글 어린시절 나는 환상이 많았다. 이를테면 커서 훌륭한 바이올리니스트가 되여 유명악단에 입단을 하고, 그리고 비행기를 타고 세계순방공연을 하면서 글을 쓰는것따위. 꿩먹고 알먹기의 제 좋은 생각이기는 했어도 그뒤 나는 사실 외할머니가 돼지를 길러 판 돈에 어머니가 보태주어 바이올린을 비치하기에 이르렀고 급기야 이리저리 선생을 찾아다니며 바이올린을 배우느라 분주했던적이 있다. 아쉽게도 그것이 불발로 그치게 되니 차선책으로 언감생심 작곡학부를 넘보기도 했었지만 이래저래 음악인으로 되려던 환상…(2013-06-18 14:02:35)
빠가니니의 손 인기글 누군가를 숭배하지 않고서는 못견디던 시절은 좋았다. 어린 시절 내가 흠모하는 사람들중에는 바이올린의 귀재 빠가니니(1782ㅡ1840)도 들어있었다. 악기연주로 인간의 감정을 정복한 빠가니니의 불가항력적인 매력을 나는 사랑했다. 그것은 손의 신비였다. 악기를 다루는 사람의 손이 어떻게 사람을 웃기고 울릴수 있는지, 나는 빠가니니의 마력적인 연주에 관한 일화를 읽고 에피소드를 듣기만 해도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뒤늦게 바이올린을 배우던 고중1학년 때였을것이다. 주문한 《쏘련녀…(2013-06-18 13:55:37)
빠가니니의 손 인기글 누군가를 숭배하지 않고서는 못견디던 시절은 좋았다. 어린 시절 내가 흠모하는 사람들중에는 바이올린의 귀재 빠가니니(1782ㅡ1840)도 들어있었다. 악기연주로 인간의 감정을 정복한 빠가니니의 불가항력적인 매력을 나는 사랑했다. 그것은 손의 신비였다. 악기를 다루는 사람의 손이 어떻게 사람을 웃기고 울릴수 있는지, 나는 빠가니니의 마력적인 연주에 관한 일화를 읽고 에피소드를 듣기만 해도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뒤늦게 바이올린을 배우던 고중1학년 때였을것이다. 주문한 《쏘련녀…(2013-06-18 13:55:37)
한 지휘가의 표정 인기글 지루한 장마철에 해빛을 보는듯, 해동의 산길에서 춤추는 나비를 만나듯 상냥한 사람의 편안한 얼굴표정을 대하는것은 기분좋은 일이다. 항상 안온하고 자애로운 표정을 짓고있는 지휘가 안국민선생을 만날 때마다 가져보는 느낌이다. 감정이 섬세한 지휘가인데도 막상 만나고보면 안선생은 언제나 부드럽고 담담한 표정이다. 오래전이나 지금이나 그 모습, 그 표정이다. 함부로 속되게 얼굴을 찡그리는 양이 없고 크게 격노하는 기색을 본적이 없다. 훈시가 없고 강요가 없다. 누구를 힐난하거나 자기를 내세우…(2013-06-18 13:45:15)
한 지휘가의 표정 인기글 지루한 장마철에 해빛을 보는듯, 해동의 산길에서 춤추는 나비를 만나듯 상냥한 사람의 편안한 얼굴표정을 대하는것은 기분좋은 일이다. 항상 안온하고 자애로운 표정을 짓고있는 지휘가 안국민선생을 만날 때마다 가져보는 느낌이다. 감정이 섬세한 지휘가인데도 막상 만나고보면 안선생은 언제나 부드럽고 담담한 표정이다. 오래전이나 지금이나 그 모습, 그 표정이다. 함부로 속되게 얼굴을 찡그리는 양이 없고 크게 격노하는 기색을 본적이 없다. 훈시가 없고 강요가 없다. 누구를 힐난하거나 자기를 내세우…(2013-06-18 13:45:15)
문화부호를 살리는 행보 인기글 근래의 신문 뉴스들이 전하는 새로운 조짐들이 무등 반갑다. 그중 하나는 귀향을 하는 사람들의 발걸음이다. 인구이동의 썰물에 실려 타향이나 외국에 나가 생업을 개척하다가 고향의 도시와 농촌으로 회귀하는 현상을 두고 하는 말이다. 무슨 대세라고 하기에는 시기상조이나 그런 조짐이 태동하고있는것만은 확실하다. 또 하나는 여러 시, 현 문화관이 가무단 부활의 태세를 보이고있다는 점이다. 언젠가부터 연길을 제외한 각 시, 현 가무단이 자취를 감추고 문화관만 남아 현상유지를 하는가싶었는데 근래에 와…(2013-06-11 07:07:20)
모스크바야화 인기글 습근평 신임 국가주석의 첫 해외순방에서 나에게 특별한 감명을 남긴 행사가 있다. 습근평주석과 로씨야의 한학자, 한어를 배우는 젊은이, 매체대표들간의 좌담이 그것이다. 하루반사이에 진행된 로씨야방문 20개 공식일정중의 마지막 행사, 열렬한 분위기때문에 예정시간을 40여분 넘기며 밤 열시후까지 지속되였다는 그번 좌담을 나는 모스크바야화라고 불러본다.밤에 모여앉아서 하는 이야기를 야화(夜話)라고 한다. 야화는 야화이되 모스크바야화는 외교적인 공식행사라기보다는 몇몇 지인들이 모여앉아 부담없이 세상이야기를…(2013-06-11 06:33:12)
한국에서 만난 《길림신문》덕분에 인기글 필자는 4개월간의 일본생활을 마치고 또 한국에 근 한달간 체류했다.작년 12월 한창 겨울에 길을 떠난 우리 부부가 이듬해 5월까지 외국에서 지내다보니 여러가지 계절 옷이며 생활품으로 보짐이 꽤나 컸다. 그래서 서울서 중국에 짐을 부치려고 여러 경로를 통해 배송업체를 찾았고 또 여러모로 운송료를 대비했더니 우리가 알아본 거의 모든 배송업체에서는 그만한 짐이면 배송료가 제일 싸다 해도 한화로 7만원이상이란다. 이런 선택의 갈림길에서 어느 날 오후 필자는 중국산 술을 사려고 서울시동작구사당1동 구역에…(2013-06-03 09:19:41)
조선족문단의 인물전기문학에 대해 진맥해 본다 인기글 . 대 담 . 그 인물 그 시대와 만나는 프리즘 - 조선족문단의 인물전기문학에 대해 진맥해 본다 대담자: 김혁/리혜선 김 혁 - 룡정에서 출생 연변작가협회 리사, 소설분과 주임, 연변일보 "종합신문" 편집부 주임 장편소설 “시인 윤동주”, “마마꽃, 응달에 피다”. “국자가에 서있는 그녀를 보았네”, 소설집 “천재 죽이기”. 장편실화 “천국의 꿈에는 색조가 없었다”, 위인전기 “주덕해의 이야기” 등 다부 연변작가협회“김학철문학상”, 연변문학“윤동주문학상”, “도라지”문학상, “장백산”문학…(2013-05-27 07:23:46)
문학 아고라 인기글 . 칼럼 . 문학 아고라 김 혁 1 아고라(agora)란 희랍어로 “광장”, “회의장소” 혹은 “시장”이라는 뜻이다. 희랍시인 호메로스의 작품에서도 나오는 “아고라”는 동상, 제단, 나무, 분수로 장식되여 도시 한복판이나 항구 근처에 위치해 있었고 주위에는 공공건물과 사원과 상점이 있었다고 한다. 고대 희랍에서는 어쩌구려 남자들이 장 보러 다녔는데 그들은 아침 일찍 장바구니를 끼고 “아고라”에 나와 채소도 사고 잡담을 나누거나 정치를 론하고 예술가, 웅변가들의 연설을 듣기도 했다…(2013-05-27 07:10:38)
잊지 못할 나날의 잊지 못할 은인 - 류은종교수 인기글 잊지 못할 나날의 잊지 못할 은인 – 류은종교수 우연의 일치, 사람이 살다보면 어떤때는 그 우연의 일치가 참 묘하게 이루어질 때가 있는가보다. 2007년 여름, 이상하게도 난 류은종교수가 특별히 보고싶은 충동을 느끼면서 무슨 방법을 대서라도 년중으로 꼭 만나야겠다는 생각을 굳히게 되였다. 헌데 일이 잘 될라니 난 환기로부터 8월 30일에 류은종교수와 량복선부부의 회갑축수연을 겸한 교직종사 40돐 기념회가 있으니 참석해달라는 청첩을 받았다. 원래 연변대학에서 교수로 근무하다가 퇴직…(2013-05-21 19:31:47)
잊지 못할 나날의 잊지 못할 은인 - 류은종교수 인기글 잊지 못할 나날의 잊지 못할 은인 – 류은종교수 우연의 일치, 사람이 살다보면 어떤때는 그 우연의 일치가 참 묘하게 이루어질 때가 있는가보다. 2007년 여름, 이상하게도 난 류은종교수가 특별히 보고싶은 충동을 느끼면서 무슨 방법을 대서라도 년중으로 꼭 만나야겠다는 생각을 굳히게 되였다. 헌데 일이 잘 될라니 난 환기로부터 8월 30일에 류은종교수와 량복선부부의 회갑축수연을 겸한 교직종사 40돐 기념회가 있으니 참석해달라는 청첩을 받았다. 원래 연변대학에서 교수로 근무하다가 퇴직…(2013-05-21 19:31:47)
게시물 검색

Copyright © 2005 인터넷길림신문 all rights reserved. 吉ICP备07004427号

本社: 長春市綠園區普陽街2366號 Tel: 0431-8761-9812 分社: 延吉市新華街2號 Tel: 0433-253-6131

記者站: 吉林 (0432) 2573353 , 通化 (0435) 2315618 , 梅河口 (0448) 4248098 , 長白 (0439) 8220209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