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國吉林

수필 34 페이지

본문 바로가기

수필 목록

Total 521건 34 페이지
수필 목록
진달래 그리고 그리움 인기글 유난히 추웠던 올해 봄이여서인지 진달래는 잎보다 먼저 꽃이 피였다. 바로 이십년전 내가 고향을 떠나던 그 해 봄처럼. 흐드러지게 피여있는 진달래 꽃길을 걷노라면 그 향긋한 냄새에 고향 정취에 흠뻑 빠지게 된다. 진달래 꽃잎 하나 뜯어서 잎에 넣으면 쌉싸리한 꽃잎 맛에, 입안에 가득차는 향기에 저절로 눈이 감기고 저도몰래 내 고향의 진달래동산과 어린 소녀의 해맑던 얼굴 모습이 떠오른다. 진달래 꽃이 피는 계절, 나랑 나란히 웃고 떠들며 산길을 걷다가 진달래꽃을 꺾어서 주면 박씨같은 덧이를 살짝 드러…(2012-03-16 14:30:40)
진달래 그리고 그리움 인기글 유난히 추웠던 올해 봄이여서인지 진달래는 잎보다 먼저 꽃이 피였다. 바로 이십년전 내가 고향을 떠나던 그 해 봄처럼. 흐드러지게 피여있는 진달래 꽃길을 걷노라면 그 향긋한 냄새에 고향 정취에 흠뻑 빠지게 된다. 진달래 꽃잎 하나 뜯어서 잎에 넣으면 쌉싸리한 꽃잎 맛에, 입안에 가득차는 향기에 저절로 눈이 감기고 저도몰래 내 고향의 진달래동산과 어린 소녀의 해맑던 얼굴 모습이 떠오른다. 진달래 꽃이 피는 계절, 나랑 나란히 웃고 떠들며 산길을 걷다가 진달래꽃을 꺾어서 주면 박씨같은 덧이를 살짝 드러…(2012-03-16 14:30:40)
저 가을 벌판에 사색 하나가 인기글 가을바람이, 가을바람이 불어온다. 차창 밖으로 언뜰언뜰 세월이 줄달음치는 모습이 보인다. 그 모습이 자못 현혹스럽다.자연의 조화란 얼마나 변화무상한가? 얼마 전까지만 해도 싱싱한 여름이 산과 들을 성장의 의미, 생명의 의미로 무성하게 단장시켜주더니 어느새 우주의 주재자가 가을로 바뀌어 완전히 다른 풍경, 풍요로음의 의미로 세상을 단장시키누나. 나란히 줄지어 서서 바람과 함께 설레이는 무연한 옥수수 밭, 노란 생각을 예쁘게 달고 고스란히 머리를 숙이고 있는 저 벼 이삭들, 빨간 상념을 한껏 발산하고…(2012-03-16 14:16:28)
저 가을 벌판에 사색 하나가 인기글 가을바람이, 가을바람이 불어온다. 차창 밖으로 언뜰언뜰 세월이 줄달음치는 모습이 보인다. 그 모습이 자못 현혹스럽다.자연의 조화란 얼마나 변화무상한가? 얼마 전까지만 해도 싱싱한 여름이 산과 들을 성장의 의미, 생명의 의미로 무성하게 단장시켜주더니 어느새 우주의 주재자가 가을로 바뀌어 완전히 다른 풍경, 풍요로음의 의미로 세상을 단장시키누나. 나란히 줄지어 서서 바람과 함께 설레이는 무연한 옥수수 밭, 노란 생각을 예쁘게 달고 고스란히 머리를 숙이고 있는 저 벼 이삭들, 빨간 상념을 한껏 발산하고…(2012-03-16 14:16:28)
찬란한 껍데기 인기글 력사의 높은 숨결이 슴배여 있고 아름다운 전설 또한 많은 경박호는 내가 언제든지 한번은 꼭 가보려던 곳이였다. 마침 우리 보험회사에서 이번에 경박호유람을 조직한지라 나는 마치 어릴적 산보를 갈 때처럼 너무 좋아서 둥둥 들뜬 기분으로 유람길에 올랐다.뻐스를 타고 동경성을 한참 벗어나니 현무암으로 된 거무 칙칙한 돌들판이 아득히 누워있었다. 과시 자연의 힘이야 말로 얼마나 위대한가. 만여년전에 백두산에서 분출한 용암이 500리 까지 날아와 여기에다 신비무궁한 호수를 파놓고 일망무제한 들판을 깔아 놓았…(2012-03-16 14:13:20)
찬란한 껍데기 인기글 력사의 높은 숨결이 슴배여 있고 아름다운 전설 또한 많은 경박호는 내가 언제든지 한번은 꼭 가보려던 곳이였다. 마침 우리 보험회사에서 이번에 경박호유람을 조직한지라 나는 마치 어릴적 산보를 갈 때처럼 너무 좋아서 둥둥 들뜬 기분으로 유람길에 올랐다.뻐스를 타고 동경성을 한참 벗어나니 현무암으로 된 거무 칙칙한 돌들판이 아득히 누워있었다. 과시 자연의 힘이야 말로 얼마나 위대한가. 만여년전에 백두산에서 분출한 용암이 500리 까지 날아와 여기에다 신비무궁한 호수를 파놓고 일망무제한 들판을 깔아 놓았…(2012-03-16 14:13:20)
사랑으로 보는 세상 인기글 세상을 바라보는 내 눈길이 너무 쓸쓸하고 외롭고 처량하던 그런 시절들이 내게는 있었다. 내가 아무리 옳바르게 살려고 애를 써도 그럴수록 나를 더욱 락오자로 밀어내던 외로운 시절이 있었고 어렸을 때 엄마가 삶은 돼지고기를 뚝뚝 썰어 도마째 밀어주던 그런 세월이 다시 올지는 기대마저 걸지 못하던 절망의 시절도 있었고 입을 잘못 놀릴가봐 살얼음 밟듯이 제 입을 주의하던 그런 시절도 있었다.나는 그런 세월을 살면서 우리는 지금 쓸만한 사람이면 못살게 굴어서 바보로 만들고 있지 않을가 하는 의심마저 들었지…(2012-03-16 14:02:02)
사랑으로 보는 세상 인기글 세상을 바라보는 내 눈길이 너무 쓸쓸하고 외롭고 처량하던 그런 시절들이 내게는 있었다. 내가 아무리 옳바르게 살려고 애를 써도 그럴수록 나를 더욱 락오자로 밀어내던 외로운 시절이 있었고 어렸을 때 엄마가 삶은 돼지고기를 뚝뚝 썰어 도마째 밀어주던 그런 세월이 다시 올지는 기대마저 걸지 못하던 절망의 시절도 있었고 입을 잘못 놀릴가봐 살얼음 밟듯이 제 입을 주의하던 그런 시절도 있었다.나는 그런 세월을 살면서 우리는 지금 쓸만한 사람이면 못살게 굴어서 바보로 만들고 있지 않을가 하는 의심마저 들었지…(2012-03-16 14:02:02)
이불솜 인기글 백만부자나 걸인이나 집만있으면 누구나 이불은 다 소유하고있다.이불은 계절에 따라 겨울에는 솜이불, 봄 가을에는 조금은 얇은 인조 면이불, 여름에는 엷은 담요를 쓰기도한다.이불은 례의에 따라 또 다르다. 그중에 신혼부부들이 동방화촉의 밤을 불태우며 사용하는 원항금침과 례의로서 시부모님들께 드릴 례의 이불이 있다. 뿐만아니라 부부 사랑의 결정체가 생기며는 출생전에 준비하는 포근하고 가벼운 신생아 이불도 있다.지금 집집마다 차곡차곡 이불장에 얹져있는 이불은 한 세대 사람들의 삶의 질과 시대 발전 정도를…(2012-03-16 13:51:23)
이불솜 인기글 백만부자나 걸인이나 집만있으면 누구나 이불은 다 소유하고있다.이불은 계절에 따라 겨울에는 솜이불, 봄 가을에는 조금은 얇은 인조 면이불, 여름에는 엷은 담요를 쓰기도한다.이불은 례의에 따라 또 다르다. 그중에 신혼부부들이 동방화촉의 밤을 불태우며 사용하는 원항금침과 례의로서 시부모님들께 드릴 례의 이불이 있다. 뿐만아니라 부부 사랑의 결정체가 생기며는 출생전에 준비하는 포근하고 가벼운 신생아 이불도 있다.지금 집집마다 차곡차곡 이불장에 얹져있는 이불은 한 세대 사람들의 삶의 질과 시대 발전 정도를…(2012-03-16 13:51:23)
지 게 인기글 요즘 세월에 우리 민족이 즐겨 쓰던 지게를 찾아보기란 결코 쉽지 않다. 간혹 민족전통을 이어가려는 의도나 목적으로 진렬해 놓은 민속박물관에 서나 찾아볼수 있는 물건이다. 이젠 두메산골이나 벌방지대에서도 지게를 쓸 일이 별로 없다.하지만 그제 날 지게는 우리 민족의 탁월한 발명품이였다. 지게는 짐을 얹어 사람의 등에 지고 다니게 만든 우리 민족의 고유의 우수한 운반 기구의 하나였다. 두개의 나무 가지로 량다리를 나란히 벌어지게 세우고 중간 부위에 짐받이을 고정시키며 위는 점차 좁다. 그 좁은 사이…(2012-03-16 13:34:47)
지 게 인기글 요즘 세월에 우리 민족이 즐겨 쓰던 지게를 찾아보기란 결코 쉽지 않다. 간혹 민족전통을 이어가려는 의도나 목적으로 진렬해 놓은 민속박물관에 서나 찾아볼수 있는 물건이다. 이젠 두메산골이나 벌방지대에서도 지게를 쓸 일이 별로 없다.하지만 그제 날 지게는 우리 민족의 탁월한 발명품이였다. 지게는 짐을 얹어 사람의 등에 지고 다니게 만든 우리 민족의 고유의 우수한 운반 기구의 하나였다. 두개의 나무 가지로 량다리를 나란히 벌어지게 세우고 중간 부위에 짐받이을 고정시키며 위는 점차 좁다. 그 좁은 사이…(2012-03-16 13:34:47)
까마귀에게도 밥을 베풀어라 인기글 한장의 포토에서 나는 너무도 눈에 익은 풍경을 접촉했다. 그것은 폭설 속에서도 얼굴을 드러낸 까마귀열매였다. 이제 고향을 떠난 세월이 너무 오라고 산의 주인으로 사는 나무와 열매들의 이름마저 아리송한 나에게 저 나무의 이름이 무엇이고 저 나무에 달린 열매를 정확히 뭐라 하는지 알 수 없지만 그래도 내가 어렸을 적에 까마귀열매라고 부르고 꿩의 먹이라고 부르던 열매와의 재회 너무 감격스러웠다. 어려서 산골에 살 때 가을이면 들꿩 우리를 짓고 까마귀열매를 미끼로 달아매어 들꿩을 잡았던 기억을 나는 떠올…(2012-03-16 13:12:22)
까마귀에게도 밥을 베풀어라 인기글 한장의 포토에서 나는 너무도 눈에 익은 풍경을 접촉했다. 그것은 폭설 속에서도 얼굴을 드러낸 까마귀열매였다. 이제 고향을 떠난 세월이 너무 오라고 산의 주인으로 사는 나무와 열매들의 이름마저 아리송한 나에게 저 나무의 이름이 무엇이고 저 나무에 달린 열매를 정확히 뭐라 하는지 알 수 없지만 그래도 내가 어렸을 적에 까마귀열매라고 부르고 꿩의 먹이라고 부르던 열매와의 재회 너무 감격스러웠다. 어려서 산골에 살 때 가을이면 들꿩 우리를 짓고 까마귀열매를 미끼로 달아매어 들꿩을 잡았던 기억을 나는 떠올…(2012-03-16 13:12:22)
꽃과 꽃말 인기글 살구꽃이 하도 이뻐서 길가던 사람들도 아기 엉뎅이를 두들겨주듯이 통통 두드려보기도 하고 카메라를 들고 꽃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기도 하는 그야말로 꽃피는 계절이다. 그 살구나무를 아예 집에 옮겨 오지 못하는것이 한스러울만큼 이쁘다. 그리하여 요즘엔 베란다에도 사시장철 꽃이 핀다는 화분 둬개 갖다 놓았다. 그걸로도 모자라 꽃상점에 들려 생화 몇송이를 사다가 유리병에 꽂는, 평소엔 하지 않던 일까지 꽃피는 계절을 즐기기 위해 하게 됐다. 근데 꽃상점에 들어 섰을 때 가장 난감한 일은 어떤 꽃을 사느냐 …(2012-03-15 11:05:27)
게시물 검색

Copyright © 2005 인터넷길림신문 all rights reserved. 吉ICP备07004427号

本社: 長春市綠園區普陽街2366號 Tel: 0431-8761-9812 分社: 延吉市新華街2號 Tel: 0433-253-6131

記者站: 吉林 (0432) 2573353 , 通化 (0435) 2315618 , 梅河口 (0448) 4248098 , 長白 (0439) 8220209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