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國吉林

[김학송]가을앨범(외 1수) > 시

본문 바로가기

[김학송]가을앨범(외 1수)

페이지 정보

작성자 :리영애| 작성일 :13-09-05 13:40| 조회 :3,184| 댓글 :0

본문


가을이 락엽처럼 운다

가을이 장마처럼 운다

가을이 광풍처럼 운다

가을이, 잎이 누우런 가을이

메뚜기등에 앉아

펄쩍 뛴다

농부의 낫자락에 달라붙어

뚝뚝 뛴다

익은 해살 듬뿍 풀어

가을이 한폭의 수채화를

가지와 가지사이에 그리다가

이랑과 이랑사이에 그리다가

놓쳐버린 그 계절이 아쉬워

돌배나무우에 턱을 고인채 빨갛게 얼굴 붉힌다

 

가을약속

나무잎은 그 사람의 야윈

생각우에 흔들립니다

나무잎은 그 사람의

쏟아버린 세월처럼

처량합니다 이제 가을입니다

모든것들은 절정을 향하여

마지막 도약을 준비합니다

어차피 맞이할 슬픈 리별로

이제 우리의 시간은 익어가고

우리가 지상에서 불러야 할

마지막 가장 찬란한 음악을 위해

세월의 생명들은 부서지고있습니다

신이 내린 그 하나의 아름다운 권리는

우리가 끝까지, 푸름을

간직한채로 살아보려는

눈부신 고투(苦闘)입니다

이 가을의 의미는

우리가 가을을 느끼는

그속에 있습니다

막을수 없은 리별이

숙명처럼 찾아올지라도

우리만의 비밀로 이 슬픈

가을을 불태웁시다

자, 이제 길을 떠납시다 우리는―

                                                /김학송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목록

Total 2건 1 페이지
시 목록


[김학송]가을앨범(외 1수) 인기글 가을이 락엽처럼 운다 가을이 장마처럼 운다 가을이 광풍처럼 운다 가을이, 잎이 누우런 가을이 메뚜기등에 앉아 펄쩍 뛴다 농부의 낫자락에 달라붙어 뚝뚝 뛴다 익은 해살 듬뿍 풀어 가을이 한폭의 수채화를 가지와 가지사이에 그리다가 이랑과 이랑사이에 그리다가 놓쳐버린 그 계절이 아쉬워 돌배나무우에 턱을 고인채 빨갛게 얼굴 붉힌다 가을약속 나무잎은 그 사람의 야윈 생각우에 흔들립니다 나무잎은 그 사람의 쏟아버린 세월처럼 처량합니다 이제 가을입니다 모든것들은 절정을 향하여 마지막…(2013-09-05 13:40:14)
[강효삼 시] 고드름 (외 1수) 인기글 강효삼(상지) 아무리 생각해도 놀라운 일 발디딜 곳 없는 저 허공에서 아무 손잡을 곳도 없는 저 벼랑에서 어떻게 그 한방울 한방울을 모아 크고 실한 고드름방망이를 만들었을가 하나 또 하나 기대와 의지들을 모아세워 마침내 하나의 굵직한 선언을 기발처럼 추켜들기까지 떨어져 분신쇄골될 각오를 하고 모지름쓴것들이여 떠나는 겨울보다 도래하는 봄을 알리기 위해 너는 떳떳이 서있기에 너에게서 겨울의 추위보다는 봄의 따뜻함을 가슴으로 느낀다. 엄마가 된다는것은 ㅡ출산한 딸에게 아픈 해산의 …(2013-02-25 14:11:24)
게시물 검색

Copyright © 2005 인터넷길림신문 all rights reserved. 吉ICP备07004427号

本社: 長春市綠園區普陽街2366號 Tel: 0431-8761-9812 分社: 延吉市新華街2號 Tel: 0433-253-6131

記者站: 吉林 (0432) 2573353 , 通化 (0435) 2315618 , 梅河口 (0448) 4248098 , 長白 (0439) 8220209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