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國吉林

[백성이야기2] 해살같은 미소가 아름다운 그녀 > 기획특집

본문 바로가기

백성이야기 | [백성이야기2] 해살같은 미소가 아름다운 그녀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17-09-28 14:29| 조회 :250| 댓글 :0

본문

 

 

편집/기자: [ 최승호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15-03-03 08:43:24 ] 클릭: [ 157]


대형계렬기획보도-백성이야기② 

딸깍딸깍 의족을 신은 강혜씨,장애인 재활을 돕는 일 하게 된 사연

 

강혜

1974년생

조선족

장애인

의족을 전문 생산하고 의족착용 장애자들의 재활을 돕는 장춘엔도라이트(恩德莱)재활기기회사 총경리

... ...

이번 취재대상이다.

딸깍딸깍 굽 높은 하이힐의 그녀 알고보니…

2월 27일,  음력 정월 초아흐레날.

오전 9시경, 기자는 장춘시의 한 번화가에 위치한 강혜의 회사를 찾았다. 엘리베이터를 타고 3층에 자리한 회사에 들어서니 해살이 한가득 복도에 차있었고 맑은 공기속에 이름 모를 향기도 풍겼다. 

장애자,  의족, 재활 등 단어들과 련관되는 회사라는 느낌이 없이 그냥 어느 비즈니스회사같았다. 

회사 카운터에 찾아온 용건을 말하니 사장은 회의중이란다. 

10여분 기다리고있는데 딸깍딸깍 하이힐소리가 들리더니 정장차림의 한 녀성이 해살 같은 환한 웃음을 지으며 나타났다. 


fe2754a4ff8cfecccb40feec5b9082f3_1506580
사무상에서 환한 웃음을 짓는 강혜씨

《반갑습니다. 강혜입니다. 오래 기다리게 해서 미안합니다.》 강혜사장은 이렇게 말하며 자기 사무실로 안내한다. 

어?  지체장애인이라고 들었는데…

굽 높은 구두를 신고 앞에서 걸어가는 그녀를 다시 살펴보았다. 다리를 조금 저는 같기도 했다. 

《오늘은 음력설후 첫 출근이라서 일이 많습니다.》 하며 첫마디를 떼는데 그녀의 휴대폰이 울린다. 회사용건이였다. 전화를 마치고 얼마 안 지나니 직원이 찾아와 결제를 청구한다. 

이렇게 회사사무도 처리하고 인터뷰에도 림하는 그녀와의 줄다리기 취재가 이어졌다.

20세 꽃나이의 비운,그 역시 새로운 시작이였다.

1994년 12월의 마지막날.

길림예술학원 음악학부를 금방 졸업한 그녀는 한차례 교통사고로 왼쪽다리를 잃었다. 그해 그녀의 나이 20세. 학교문을 금방 나와 희망과 꿈으로 부풀어있던 그녀에게 있어서는 파멸 그자체였다. 

《새벽에 일어나 짠지를 해서 팔고 낮에는 출근하며 단신으로 세 남매를 키웠던 어머니의 영향을 많이 받아서인지 그런 비운속에서도 무너지지는 않았습니다.》

사고후 의족을 착용해야만 했다. 그때 사고차량의 운전기사도 배상할 돈이 없었다. 또한 가정형편도 변변치 않은 그녀는  집안의 어려움도 덜겸 자신의 의족도 수시로 조절할겸 의족장착기술을 배우기로 했다. 

1999년, 25살나는 강혜는 북경의 모 대만의족재활기업에 견습공으로 입사했다. 그때로부터 그녀는 이 업종과 끊을수 없는 인연을 맺게 되였다.

예술학교시절에 풀류트(长笛)를 불었던 그녀의 가녀린 두손에 이제부터는 전기드릴(电钻), 연삭기(砂输机), 망치 등 작업도구가 쥐여졌다. 

고된 작업으로 그녀의 약한 팔은 늘 벌겋게 부어올라 숟가락도 들수 없었지만 그녀는 결코 인생을 원망하지도 않았고 포기하지도 않았다.

《다른 건강한 대학생들도 일자리를 찾지 못하는 세월에 장애인인 내가 자기 두손으로 벌어서 살아갈수 있다는데 만족했습니다.》   

그녀는 의족을 장착하러 온 사람들에게 걸음걸이 시범도 보이며 그들을 도와 재활훈련도 했다. 그녀에게 있어서 그자체가 행복한것이였다.

2007년, 8년간의 고된 노력끝에 그녀는 국가급 고시에 통과되여 고급의족기능사 자격증서를 따냈다. 

더 많은 자신과 같은 사람들을 돕고싶다며 그녀는 고향에 돌아와 창업을 하려고 결심했다. 

2007년말, 그녀는 국제적으로 유명한 재활기기제조회사인 엔도라이트재활기기(북경)유한회사 장춘회사를 창립했다. 

몇년사이 그녀는 50여명의 장애인청년들의 취업을 해결해주었으며 늘쌍 자기가 직접 자가용을 몰고 환자들을 모셔왔다. 자신과 같은 장애인들을 도우며 사는게 그녀의 꿈이였고 락이였다. 2012년 그녀는 장춘시장애인창업선두자로 선정되기도 했다.

002186f70d9c165f48ce09.jpg

재활훈련을 받고 있는 환자와 함께

엄마의 딸 그리고 딸의 엄마

《가정에서나 사업에서나 매번 어렵고 힘든 일에 부딪칠 때마다 저의 어머니를 생각하게 됩니다. 다섯살, 세살,  한살 되는 우리 남매를 당신 혼자 손으로 키워온 어머니의 고생에 비하면 아무것도 아니라는 생각을 하게 되고 다시 분발하게 됩니다.》

젊은 나이에 홀몸이 된 그녀의 어머니는 세 자식을 이붓아버지 손에서 키우고싶지 않다며 재가도 하지 않은채 자식들을 위해 자신의 한생을 바쳐왔단다.

여덟살때인가 어느 날 밤, 잠결에서 깨여난 그녀는 어머니가 그토록 슬피 우는것을 보았단다. 자식들 앞에서 힘들다는 소리 한번 안하고 눈물 한방울 안 보이시던 어머니가 우는 모습을 처음 보았단다. 

그뒤로부터 그녀의 어린 마음에도  어머니를 힘들게 하지 말아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한다. 

그녀는 어머니의 바람대로 공부에도 열중했고 어머니를 도와 짠지도 팔았고 늘 어머니가 세워준 목표와 표준에 도달하기 위해 힘썼다. 

대학교지원을 쓸 때도 예술학교에 가면 조학금이 있으니 가정살림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될수 있다는 어머니의 말에 두말없이 지원을 썼단다. 

《교통사고가 일어난 뒤 병원에서 처치를 하거나 실을 뽑을 때도 나는 울지 않았습니다.  옆에 어머니가 계셨고 내가 울면 어머니가 더 힘들어할가봐서요.》

사고가 난 뒤에 그녀의 어머니는 더는 딸에게 무슨 목표를 세워주지 않았단다. 아마 딸이 그냥 건강하게 사는게 바람이였을것이다. 

그것을 위해 그녀는 늘 열심히 살아왔고 자신의 딸한테도 열심히 사는 자신의 모습을 보여주었다.

002186f70d9c165f48b106.jpg

강혜씨가 어머니와 딸과 함께 장춘 남호공원에서

《올해 열살난 우리 딸 눈에는 내가 녀자슈퍼맨(超人)으로 보입니다. 내가 뭐나 다 할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우리 딸은 엄마가 장애인이라는것을 느끼지 못하고있는것 같습니다. 언젠가 학교에서 <우리 엄마>로 명제작문을 썼다는데 우리 딸의 작문이 모범작문으로 뽑혀 학급에서 랑독되였다고 하네요…얼마나 뿌듯하고 기뻤는지 모릅니다.》

우리 말을 잘 못하는 아쉬움때문에 딸은 기어코 조선족학교에 보냈다는 그녀다. 평소에 회사일로 바쁘다보니 많이 같이 있어주지 못하는것이 안스러워 그녀는 시간만 나면 딸과 함께 공원도 가고 놀이터도 가고 함께 책을 읽기도 한단다.

딸에 대한 그녀의 바람도 앞으로 더 해맑게 더 건강하게 사는것이였다.

취재를 끝내고

취재를 마치고 그녀의 회사를 돌아보았다.

생산구역이나 사무구역, 재활구역이나 지어 환자 병실까지 깔끔하고 조용했으며 문화분위기가 물씬 풍겼다. 

《장애인들은 많이는 몸과 마음의 이중타격을 받습니다. 장애인들과 장애인가족이 이곳에서 장애를 딛고 희망을 찾을수 있었으면 하는 바람에서 조용하고 아늑한 분위기를 만들었습니다.》

남을 돕는것 특히는 자신과 같은 장애인들에게 신심을 주고 희망을 주는것이 그녀 생의 목표라고 한다. 

딸깍딸깍 하이일소리를 내며 엘리베이터앞에까지 나와 기자와 작별인사를 하는 그녀의 얼굴에는 해살같이 아름다운 미소가 다시 한번 피여오른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기획특집 목록

Total 2건 1 페이지
기획특집 목록


[백성이야기2] 해살같은 미소가 아름다운 그녀 인기글 편집/기자: [ 최승호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15-03-03 08:43:24 ] 클릭: [ 157] 대형계렬기획보도-백성이야기② 딸깍딸깍 의족을 신은 강혜씨,장애인 재활을 돕는 일 하게 된 사연 강혜1974년생조선족장애인의족을 전문 생산하고 의족착용 장애자들의 재활을 돕는 장춘…(2017-09-28 14:29:54)
[백성이야기1]장춘에 조선족 꽃가게 아저씨가 있네~ 인기글 편집/기자: [ 한정일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15-02-25 10:53:43 ] 대형계렬기획보도-백성이야기 본지는 오늘부터 대형계렬기획보도-《백성이야기》를 펴내게 된다. 우리 주변 백성들의 이야기를 통해 그들의 삶의 일각과 희로애락을 보여주려고 한다. 또 그들의 아름다…(2017-09-26 11:44:24)
게시물 검색

Copyright © 2005 인터넷길림신문 all rights reserved. 吉ICP备07004427号

本社: 長春市綠園區普陽街2366號 Tel: 0431-8761-9812 分社: 延吉市新華街2號 Tel: 0433-253-6131

記者站: 吉林 (0432) 2573353 , 通化 (0435) 2315618 , 梅河口 (0448) 4248098 , 長白 (0439) 8220209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