吉林省委朝鮮文机关報

[칼럼]그 곳이 차마 꿈엔들… > 두만강칼럼

본문 바로가기

[칼럼]그 곳이 차마 꿈엔들…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영자| 작성일 :19-12-25 16:30| 조회 :267| 댓글 :0

본문

 

[두만강칼럼]그 곳이 차마 꿈엔들…


편집/기자: [ 리영애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19-09-11 14:53:58 ] 클릭: [ ]

 

  d6b1baf33c5f26f527869b1433ad30b1_1577262

리은실

 

이태전에 중국당대문학작품선집에 수록된 산문 몇편을 번역한 적이 있다. 그중 <훌룬부이르의 메아리>라는 제목의 산문 한편이 기억난다. 훌룬부이르초원을 찾은 한 년로한 작가의 애수와 탄식이였다. 

그 아름답고 넓디넓은 훌룬부이르초원의 목초지들이 당지 목민이 아닌 타고장 상인들의 차지가 되여가는 것을 작가는 안타까와하고 있었다. 그 곳 목민들의 젊은 자식들은 모두 그 아름다운 초원을 떠나 가까운 도시에 진출했던 것이다. 

“그들은 말 타는 것을 좋아했지만 외로운 방목생활을 즐기는 것은 아니였다. 그들은 ‘몽골포’와 ‘젖차’를 좋아하지만 그보다는 노랗게 머리를 염색하고 청바지를 입고 ‘마라탕’을 먹는 것을 더 좋아했다. 그들은 천편일률적인 도시의 월급쟁이로 되기 위하여 전력을 다해 애쓰고 있었다… 나는 그들이 다시 예전처럼 아버지에게서 ‘투마간’을 물려받아 선대와 같은 생활을 하라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이런 것을 타인의 손에 넘겨주는 순간 바로 전통과는 멀어지게 된다.”

저자는 그 젊은이들의 도시진출을 이렇게 안타까와하면서 개탄했다. 

읽다 보니 이런 한탄이 퍽 낯설지는 않았다. 우리말 신문에서, 잡지에서 이런 개탄의 목소리를 많이 들어온 것 같다. 

“해외, 내지 대도시에로의 진출로 인해 우리의 조선족 농촌이 점점 사라져가고 있습니다. 우리의 땅을 지켜야 합니다. 한치 보기로 당장 눈앞의 리익만을 쫓으면 안됩니다.”

한동안 여러 매체들에서 이런 구호들을 많이 웨쳤다. 마을이 비고 우리 민족의 공동체가 해체될가봐 너무 안타까와서 웨친 줄로 알고 있다. 물론 필자도 안타까운 마음이다.

그러나 오늘 필자가 말하고저 하는 것은 다름아니라 그들이 왜서 정든 고향을 등지고 해외로, 도시로 갔느냐는 문제이다.

내 부모님은 작은 진 마을의 국영공장에 근무했다. 지난 세기 1990년초 쯤, 국영공장은 파산되였고 어머니와 아버지는 정리실업 비슷하게 퇴직을 하고 말았다. 그 때 이미 년세가 많으셨던 부모님들이라 해외행을 택하지는 않았지만, 아니 못했지만, 그 때 다 성장한 두 오빠가 일본에 가지 않았다면 나는 학업을 완수할 수 있었을가 하는 의혹이 강하게 들 때가 있다. 

옆마을에 사는 이모네는 딸 둘을 키우면서 마을에서 땅을 부치고 있었다. 그러나 거기에서 나오는 수입으론 입에 풀칠하기조차 어려울 정도였다. 집안형편을 속속 헤아린 언니는 고중을 졸업하자 마자 스스로 일본류학을 택했다. 공부를 더 많이 하고 싶어 택한 류학행은 아니였다. 혼자서 학비도 벌 수 있고 가정에 보탬도 될 수 있다는 말을 듣고 그렇게 선택한 것이다. 

노래를 잘하고 풍금도 제법 잘 쳤던 동생은 유아사범전문학교에 갈 생각을 하고 있었다. 그러나 집안 사정을 생각하고는 전문학교 입학을 포기하였다. 

만약 두 딸이 모두 국내에서 대학을 다녔더라면, 이모네가 농사만 지었더라면 과연 자식들의 뒤바라지를 할 수 있었을가? 

해외행과 도시행은 직장을 잃은 사람들이, 수입이 얼마 되지 않는 땅을 파다가 실망한 농민들이 할 수 없이 선택한 길이였을 것이다. 

공동체가 무너지는 것은 안타까운 일이지만 개인의 삶이 공동체를 위해 영위되진 않는다. 또 그러해서도 안된다. 인간에게는 공동체의 발전보다 당장 먹여 살려야 할 가족의 세끼 밥이 더 절박하다. 그런 걱정을 안해본 사람의 이러쿵저러쿵은 그저 공허할 뿐이다. 

인류력사상 세계 그 어느 나라, 민족이든 근대화에 들어서면서 경제발전의 흐름에 따라 공동체사회 구조에서 리익사회 구조로 전환된 것은 모두 비슷하다고 할 수 있다. 고향을 떠나 외국이나 대도시의 삶을 선택한 이들중에는 물론 어떤 환상이나 꿈에 부풀어 무작정 고향을 떠난 이들도 있을 것이다. 바로 서두에서 인용했던 글 속의 젊은 목민들처럼 말이다.

더 좋은 삶을 향한 그 소박한 욕구를 누가 뭐라고 할 수 있겠는가? 도시의 유혹은 강렬하다. 초원을 사랑하고 말을 사랑하지만 그들에게 도시의 번화함은 강렬한 유혹일 것이다. 그 유혹에 꿈틀대는 젊은이의 욕망이 왜 문제시되여야 하는가? 누가? 무엇 때문에? 무슨 자대로?

이모들중에서 넷째 이모가 제일 처음으로 도시에 들어가 자리를 잡았다. 아이의 공부를 위해서 분연히 시골을 떠나 연길에 간 것이다. 그러나 아는 사람 하나 없는 연길에서 넷째 이모네는 발을 붙이기가 쉽지 않았다. 학교에서는 연길 호적이 없는 아이들에게서 돈을 많이 거뒀는데 그 호적을 해결하느라 또 없는 돈을 써야 했으니 이모네는 꽤 오래동안 자기 집을 마련하지 못하고 세집살이를 해야 했다. 

코구멍만한 세방 귀퉁이에 설치된 수도가에서 세수하고 물을 버리면 하수도로 물이 꿀렁꿀렁 흘러들어가는 소리가 잠시 후에 주인집 쪽에서 들리군 했다. 

조선족사회의 해체는 안타까운 일이다. 그러나 이 역시 발전의 과정이지 않을가 싶다.

그들은 땅을 떠났어도 마음만은 여전히 고향에 두고 있다. 가끔 고향의 희소식이 날아들 때면 그들은 기쁨에 겨워 눈굽까지 적시며 정든 고향의 이야기로 날이 새는 줄 모른다. 그들은 글로, 축구로 고향을 소환하고 서로의 이름을 목 놓아 부르고 있다. 또 한국에서, 일본에서, 북경에서, 상해에서… 겨레의 단체들이 일떠서고 있다. 몸은 고향을 떠났어도 마음만은 흩어지지 않고 있음을 볼 수 있는 대목이다. 

요즘 산업으로 도시와 농촌이 융합을 이루면서 해외에서, 내지 도시에서 돈깨나 좀 번 일부 조선족기업가들이 고향에 돌아와 창업에 열을 올리고 있다. 고향의 아름다운 미래가 각일각 눈앞에 펼쳐질듯 싶다.

때문에 떠나가는 사람들에게 “십리도 못 가서 발병 날 것이요”, “그렇게 떠나면 이 땅은 어찌하란 말이요?” 하는 텅 빈 감정적 호소보다는 그들의 떠날 수 밖에 없는 그 원인에 대한 분석이 먼저여야 하지 않을가. 그 고민 우에서 다시 해결책에 대한 론의가 나오는 게 순서일 것이다. 

보다 발전하고 부강해진 고향에서 우리가 다시 모여 공동체를 꾸려가고 오손도손 살아갈 날을 꿈꿔보기도 한다. 비록 갈길은 멀고도 멀지만 모두가 신심만 가진다면 뭐나 가능할 거라고 생각한다.

바야흐로 5G시대이다. 초고속, 초저지연, 초련결이라는 특징으로 대표되는 5G세상! 땅 하나에 매달리지 않아도 우리의 련결망은 촘촘하다. 가상의 공간에라도 우리의 ‘유토피아’를 건설하고 그 안에서 공동체를 재구축한다면? 다시 그 속에서 우리가 나갈 길을 고민해본다면 어떨가 하는 생각을 해본다. 

길림신문/리은실(민족출판사 조문편집실 편집)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두만강칼럼 목록

Total 62건 1 페이지
두만강칼럼 목록
[칼럼]우리말 교육과 전통문화체험기지 [두만강칼럼]우리말 교육과 전통문화체험기지편집/기자: [ 리영애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20-09-09 16:31:17 ] 클릭: [ ] 리성일 오늘날 세계화, 도시화가 급속하게 진척됨에 따라 우리 조선족들은 전통집거지역이였던 동북지역을 떠나 산해관을 넘어 북경, 상해, 청도, 심수 등 대…(2020-09-11 10:46:40)
[칼럼] 코로나19 팬더믹에서 돋보인 습근평 중국 국가주석의 리더십 [칼럼] 코로나19 팬더믹에서 돋보인 습근평 중국 국가주석의 리더십편집/기자: [ 권기식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20-09-04 10:29:05 ] 클릭: [ ] 권기식 한중도시우호협 회장 국가 지도자의 리더십 력량은 위기에서 드러난다. 코로나19 팬더믹(세계적 대류행)이 계속되면…(2020-09-04 11:34:24)
[칼럼]집중력에 대하여 [두만강칼럼]집중력에 대하여편집/기자: [ 리영애 ] 원고래원: [ ] 발표시간: [ 2020-09-02 16:23:27 ] 클릭: [ ] 한영남 무슨 일을 하든 집중력이 중요하다. 일이 진척되지 않고 공부성적이 오르지 않는 것 따위에 고민하기전에 우선은 집중력을 닦아야 한다. 옛 성인들이 말하길 “그 인물이 일…(2020-09-03 14:52:00)
[칼럼]대학공부 포인트를 어디에 찍을가 인기글 [두만강칼럼]대학공부 포인트를 어디에 찍을가편집/기자: [ 리영애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20-08-12 15:36:40 ] 클릭: [ ] [두만강칼럼] 대학공부 포인트를 어디에 찍을가 최장춘(경제사) 지난 90년대말 청화대학강당에서 하버드대학 교수가 학생들에게 대학에 무엇을 배우러 왔느냐…(2020-08-16 08:47:46)
[칼럼]조선족 인권수호의 쾌거 인기글 [두만강칼럼]조선족 인권수호의 쾌거편집/기자: [ 리영애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20-07-13 15:46:26 ] 클릭: [ ] 채영춘 일전에 《환구시보》에 실린 재한 조선족 인권수호 관련 기사를 읽고 흥분되는 마음을 걷잡을 수 없었다. 2017년, 문제의 한국영화 《청년경찰》 제작사를…(2020-07-13 22:30:05)
[칼럼] 대학입시와 찰떡 인기글 [두만강칼럼] 대학입시와 찰떡편집/기자: [ 리영애 ] 원고래원: [ ] 발표시간: [ 2020-07-10 16:26:42 ] 클릭: [ ] 박숙자7월 7일부터 2020년 대학입시가 시작되였다. 전날 밤, 국내의 모 고급중학교 대문 앞에서 숱한 학부모들이 12시가 되기를 기다려서 학교에서 전문 만들어놓은 떡판에 찰떡을 …(2020-07-12 20:38:04)
[칼럼]가난은 자랑거리가 못된다 인기글 [두만강칼럼]가난은 자랑거리가 못된다편집/기자: [ 리영애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20-07-06 15:58:08 ] 클릭: [ ] 남명철 지난해 농촌에 있는 가까…(2020-07-09 19:52:37)
[칼럼] 공간거리 인기글 [두만강칼럼] 공간거리편집/기자: [ 리영애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20-06-22 15:36:01 ] 클릭: [ ] 우상렬 코로나19(전염병)는 그 어느 때보다도 사람들 사이 공간거리를 확인시켰다. 바이러스 예방에 적정 공간거리는 필수라는 것이다. 그래서 우리는 지금 줄을 서도 앞뒤…(2020-06-23 09:25:26)
길림신문사 ‘두만강'칼럼 모집 통지 인기글 길림신문사 ‘두만강'칼럼 모집 통지편집/기자: [ 최승호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20-06-09 12:04:10 ] 클릭: [ ] 보다 바른 여론으로 조선족과 조선족사회를 리드해나가기 위해 길림신문사에서는 2018년부터 통화청산그룹의 후원으로 총 2회에 거쳐 ‘두만강'칼럼상을 설치하고 시상식까지 성과적으로 펴냄으로써 신문의 기치를 세웠다.발표된 칼럼들은 조선족과 조선족사회의 중요한 화제를 깊이있게 다루어 사회주의핵심가치관 정립에 일조하였다. 원 계획에…(2020-06-18 10:27:28)
[칼럼 ]문화는 민족의 생명선이다 인기글 [두만강칼럼]문화는 민족의 생명선이다편집/기자: [ 리영애 ] 원고래원: [ ] 발표시간: [ 2020-06-15 14:34:33 ] 클릭: [ ] 최장춘(경제사) 중국 력사에는 한때 북방지역을 흑마처럼 휩쓸었던 흉노족과 료나라(辽国)를 세워 2백년 동안 북방지역을 통치한 거란(契丹)족의 그림자가 언뜻거린다. 어디…(2020-06-18 10:23:25)
[칼럼]광고의 생명은 진실에 인기글 [두만강칼럼]광고의 생명은 진실에편집/기자: [ 리영애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20-05-20 14:38:16 ] 클릭: [ ] 맹영수 누군가 요즘은 자기를 낳아준 어머니외엔 쉽사리 무엇이든 믿을 수 없다고 했는데 어쩌면 그것은 광고를 두고 한 말이 아닌가 싶다. 솔직히 요즘…(2020-05-20 19:32:41)
[칼럼] 우리가 하나 될 때 인기글 [두만강칼럼]우리가 하나 될 때편집/기자: [ 유경봉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20-04-30 12:53:24 ] 클릭: [ ] 김태호 지금으로부터 30여년전 내가 연변대학에 다닐 때의 일이다. 우리 학급에 흑룡강성 오상에서 온 친구가 있었다. 성미가 서글서글한 그였지만 처음 한동안은…(2020-04-30 21:16:38)
[칼럼] 체면문화의 허와 실 인기글 [두만강칼럼]체면문화의 허와 실 편집/기자: [ 리영애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20-04-20 15:32:27 ] 클릭: [ ] 최장춘 “량반은 얼어죽어도 겨불은 안 쬔다”는 말이 있다. 겨불냄새가 싫은 데다 화기마저 신통치 않아 체면이 깎인다고 여겨 동지섣달에 몸…(2020-04-21 11:15:54)
[칼럼]‘기록’에 대한 새 인식과 재정비 인기글 [두만강칼럼]‘기록’에 대한 새 인식과 재정비편집/기자: [ 리영애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20-04-02 15:46:36 ] 클릭: [ ] 한직능요즘 조선족 마을에 비상이 걸렸다. 흘러간 력사의 발자취를 읽어볼 자료마저 없어 안타깝다. 이런 상황에서 길림지구 아홉명의 3040후 지성인들이 …(2020-04-03 12:14:21)
[칼럼]인간의 한계와 깨달음의 미달 인기글 [두만강칼럼]인간의 한계와 깨달음의 미달편집/기자: [ 리영애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20-03-23 15:15:12 ] 클릭: [ ] 채영춘 온역(바이러스) 재난으로 얼룩진 인류력사를 조감해보면 인간은 재난을 비현실적으로 스쳐가는 악몽 쯤으로 속단해온 한계를 보여왔지 않았나 생각한다. …(2020-03-23 21:01:08)
게시물 검색


Copyright © 2005 인터넷길림신문 all rights reserved. 吉ICP备07004427号

本社: 長春市綠園區普陽街2366號 Tel: 0431-8761-9812 分社: 延吉市新華街2號 Tel: 0433-253-6131

記者站: 吉林 (0432) 2573353 , 通化 (0435) 2315618 , 梅河口 (0448) 4248098 , 長白 (0439) 8220209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